유통
  • 올겨울엔 이런 패딩이 대세
    22일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모델들이 ‘뉴발란스 리버서블 패딩’을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가 뉴발란스와 함께 기획, 제작한 여성용 다운패딩이다. 연합뉴스
    2019-10-23
  • 제주 노지감귤 맛보세요
    모델들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롯데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제주도 노지밀감’(3㎏/1만원)을 소개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40주년을 맞아 제주농협 조합공동법인과 손잡고 10브릭스 이상의 당도 높은 …
    2019-10-22
  • [유통단신] 롯데백화점 명품 패딩 단독상품 출시
    롯데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명품 패딩 브랜드와 손잡고 단독 상품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내에서 인기가 많은 명품 패딩을 기존 가격보다 저렴하게 선보이기 위한 시도다.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인…
    2019-10-21
  • 파티피플 어서 와~ 핼러윈 호캉스
    “핼러윈데이에 뭐 하니?” 10월의 마지막 날인 ‘핼러윈데이’가 열흘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2030세대 사이에서 핼러윈데이에 코스프레를 하고 거리에 나가거나 자신이 분장한 모습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
    2019-10-21
  • [유통단신] 맥도날드 오늘부터 치킨 위크 페스티벌
    맥도날드는 맥치킨 등 치킨 버거 3종의 출시를 기념해 21일부터 일주일 동안 ‘치킨 위크 페스티벌’을 열고 날마다 다른 치킨 메뉴의 특별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21일에는 맥치킨 세트 구매 시 ‘치…
    2019-10-21
  • “절임배추로 김장하세요”
    16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절임배추를 선보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19-10-17
  • 제철 맞은 뉴질랜드산 아보카도
    14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모델들이 제철을 맞은 뉴질랜드산 아보카도를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는 12월까지 이 뉴질랜드산 아보카도를 개당 2500원에 판매한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19-10-15
  • 일본 맥주 불매에 응답…오비맥주, 카스 출고가 4.7% 인하
    오비맥주가 대표 브랜드인 카스(CASS) 맥주의 출고가를 4.7% 인하한다고 14일 밝혔다. 내년에 주세 체계가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되는데, 그 전에 맥주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전략적 판단이다. 오비는 카스 맥주 전…
    2019-10-14
  • 공정위, 대리점에 판촉비 떠넘긴 한샘에 과징금 11억 부과
    공정거래위원회가 대리점에 행사 판촉비용을 일방적으로 떠넘긴 가구업체 한샘에 11억원대 과징금을 부과했다. 한샘은 신개념 매장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이뤄지지 않은 조치라며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공…
    2019-10-13
  • 단맛 강해진 국산 미니사과
    10일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모델들이 ‘루비에스 미니사과’를 소개하고 있다. 루비에스 미니사과는 기존 미니사과보다 당도가 높은 순수 국내 육성 품종이다. 롯데마트는 유통업계 가운데 최초로 전 점포…
    2019-10-11
  • 단맛 강해진 국산 미니사과
    10일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모델들이 ‘루비에스 미니사과’를 소개하고 있다. 루비에스 미니사과는 기존 미니사과보다 당도가 높은 순수 국내 육성 품종이다. 롯데마트는 유통업계 가운데 최초로 전 점포…
    2019-10-11
  • 별미 초밥 맛보세요
    고객들이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문을 연 대만 ‘삼미식당’에서 초밥을 먹고 있다. 이 식당에서는 대왕 연어 초밥(3개·9000원)과 갑오징어 초밥(4개·9000원), 연어 뱃살(3개·1만 2000원), 연어…
    2019-10-09
  • 혼밥·혼술 이어 혼육시대
    혼밥, 혼술 열풍에 이어 이어 혼육(혼자 고기 구워 먹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8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지난 1~9월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냉동식품 매출이 지난해 대비 12.1% 늘었으며 이 가운데서도 삼겹살…
    2019-10-09
  • 이마트 “킹크랩, 대게보다 싸게 판매”
    이마트는 오는 9일까지 제철을 맞은 러시아산 레드 킹크랩(마리당 2∼3㎏)을 대게보다 싼 가격인 100g당 5980원에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킹크랩은 원래 대게보다 2배 비싸지만 올해는 킹크랩 최대 소비국인 중국에…
    2019-10-07
  • 올리브영 ‘날아라 올리브’ 광고 1주일 만에 유튜브 등 400만뷰
    헬스앤드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의 ‘날아라 올리브’ 광고가 영상 공개 1주일 만에 유튜브 등에서 400만뷰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주고객인 2030세대가 나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것에 집중하고, 주체적…
    2019-10-04
  • 역대급 도시락 ‘장군비빔밥’ 선봬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푸짐한 양과 크기를 자랑하는 ‘장군비빔밥’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내용물 중량이 700g으로 일반 도시락 대비 1.7배이며 용기 사이즈도 편의점 도시락 가운데 가장 크다. 성인 두 명이 함께…
    2019-10-02
  • 일반 맥주보다 저렴한 수제맥주를 판매하는 펍 등장
    수제생맥주를 일반 생맥주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펍 ‘크래프트비’가 오는 5일 서울 동작구 보라매로에 문을 연다. 크래프트비는 독일식 밀맥주 등 엄선한 수제맥주 4종을 고객 1인당 1만2000원에 무제한 제공한다…
    2019-10-01
  • 대형 아울렛 복합 놀이공원 대변신
    쇼핑센터에 여가·음식·체험시설 등 ‘나들이 쇼핑’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롯데 기흥점, 실내 서핑장 매출 기여 신세계 여주, 맛집 ‘테이스트 빌리지’국내 대형 아울렛들이 명품을 파는 쇼핑센터에서 여가, 음식…
    2019-09-26
  • `저탄고지‘ 다이어트 방법 아닌 라이프 스타일
    굶주린 역사를 거쳐 찾아온 현대문명의 풍요로움은 인류에게 ‘다이어트’라는 풀리지 않는 과제를 안겼다. 채집과 수렵을 통한 생존에 최적화된 인간의 신체는 섭취한 영양분을 최대한 지방으로 저장하도록 효율적으…
    2019-09-23
  • 백화점 27일부터 정기세일
    국내 백화점 업계가 오는 27일부터 일제히 가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세일 상품의 물량은 지난해보다 20∼30% 늘어났지만 할인 위주의 경쟁만으로는 다른 유통채널과 차별화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업체들이 세일 기간…
    2019-09-23
  • 더보기 20 / 1174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경영진 교체 등 승부수 띄운 넥슨, 새로운 성장동력 찾아낼까
    넥슨 일본 마호니·국내 이정헌 대표 체제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경영진 대폭 교체‘괴짜’ 허민 고문, ‘구원투수’로 영입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는 넥슨은 단순 명료한 수직적 지배구조를 지닌 회사다. 지난해 연매출이 2조 5296억원에 이를 정도로 회사가 커졌지만 국내 대기업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계열사 간 순환출자는 없다는 뜻이다.공격적인 인수·합병(M&A)으
  • (93) ‘승부사’ 넥슨 김정주, 매각논란 딛고 제2도약 이뤄낼까
    김정주 대표, 한국 PC온라인게임 개척자지난해 매출 2조 5296억원, 최대실적기록올해초 매각 시도 불발 뒤 조직안정이 과제 김정주(51) 대표는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주이자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다. 게임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넥슨을 창업해 글로벌 게임업계로 키우는 등 한국 PC온라인게임을 개척했다.김 대표는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공부까지 잘한 ‘엄친아’다
  • (92) 글로벌 빅마켓에서 승부거는 넷마블 경영진들
    권영식 대표, 방준혁 의장과 21년째 동고동락 이승원 부사장, 글로벌실장으로 해외사업전담백영훈 부사장, 일본시장 성공의 1등공신넷마블 고속 성장의 비결은 장르를 불문한 우수한 개발력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 만들어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준혁(51) 의장을 비롯한 넷마블의 주요 경영 리더 및 개발자회사들은 국내 모바일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