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농협·신협 부동산담보신탁 대출 수수료 85% 인하
    다음달부터 농협과 수협, 신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에서 부동산 담보신탁으로 돈을 빌릴 때 수수료가 85%가량 싸진다. 새마을금고도 9월부터 수수료를 내린다. 금융감독원은 17일 이런 내용의 ‘상호금융권 부…
    2019-06-18
  • “CD금리 조작 못 하게…지표금리 개선”
    금융 당국이 대출을 포함해 금융상품의 금리를 정할 때 기초가 되는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등 지표금리를 개선한다. 2012년 불거진 CD 금리 담합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2016년 ‘사실 확인이 어렵다’고 …
    2019-06-17
  • 금융사들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 전쟁
    190조원에 이르는 퇴직연금 시장을 둘러싼 금융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관련 조직을 확대하고 수익률에 비해 높다고 지적됐던 수수료 인하에 나서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다음달 1일부터 개인형 퇴직연금(IRP) …
    2019-06-17
  • “카카오뱅크 금리인하 요구하라더니 기존 고객 차별”
    카카오뱅크 “시중금리 떨어져 신규 대출시 금리 낮아져”직장인 A씨는 일주일 전 카카오뱅크에 승진하기 전에 받은 마이너스 통장 대출 금리를 낮출 수 있을지 문의했다. 금리인하 요구권을 쓴 것이다. 카카오뱅크는…
    2019-06-14
  • 금감원, 고졸 신입직원 최대 5명 채용…접수는 17~25일
    금융감독원이 고졸 신입직원(6급)을 공개 채용한다. 금감원은 14일 정부의 고졸채용 확대 정책에 따라 우수한 젊은 인재를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특성화고 졸업예정자 중 상업 및 정보·전산 분야에서 최대 5명을 뽑…
    2019-06-14
  • 금융위,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일가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 조사중
    금융위원회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일가의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를 조사 중이다. 1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 한국거래소로부터 김 회장 일가가 회사 내부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매한 것으…
    2019-06-14
  • 최종구, 금융지주 회장들에 “자동차·조선 협력사, 서민·자영업자 지원” 당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5개 주요 금융지주사 회장들을 만나 자동차·조선 협력업체 및 서민·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주사 회장들과의 비공개 조찬 간담…
    2019-06-14
  • 신한銀 임직원 100여명, 국립현충원 봉사활동
    6월 ‘호국의 달’을 맞아 12일 진옥동(왼쪽) 신한은행장과 임직원 100여명이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묘비를 닦고 주변 잡초를 제거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2010년부터 매년 1000여명씩 총 1만여명이 국립현충원…
    2019-06-13
  • 승진한 당신, 금리 인하 요구하세요
    취업·재산 증가·신용등급 상승해도 요청 인터넷 홈페이지·앱 통해서도 신청 가능 금융사, 10영업일 내 처리결과 통보해야 대출할 때 권한 고지 안 하면 과태료 부과올해 사원에서 대리로 승진한 김모(29)씨는 은행…
    2019-06-13
  • 배달 앱 주문, 학원비 모바일 결제 때도 카드사 할인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음식을 시키거나 자녀 학원비를 온라인에서 결제할 때도 신용카드 제휴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오는 11월 나온다. 지인 간 곗돈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계모임 앱’도 출시된…
    2019-06-13
  • 우리금융, 카드·종금 ‘자회사 편입’ 하반기로 연기
    우리금융지주가 상반기에 마무리하려던 우리카드와 우리종합금융의 지주사 편입을 하반기로 연기했다. 우선 비은행 부문 강화에 집중한 데다 우리금융지주의 주가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다 늦춘 것…
    2019-06-13
  • 휴대전화 간편결제 느는 인니 ‘디지털 금융’으로 잡는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약국에서 사무직으로 일하는 신따데위(42·여)는 한 달 월급으로 900만 루피아를 받는다. 우리나라 돈으로 하면 약 75만원에 불과하지만, 자카르타의 최저임금이 395만 루피아(약 32만원…
    2019-06-13
  • 인니 진출 22년 KB손보, 현지 고객 비중 25% 넘어… 국내 보험사 터줏대감 역할 ‘톡톡히’
    보험료 매출만 145억원 꾸준한 성과 “현재 재물보험 80%… 車보험 확대 노력” 보험 가입할 미래 고객 많아 ‘장래성’ 주목KB손해보험은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 국내 보험사 중에서도 터줏대감 역할을 톡톡히 하…
    2019-06-13
  • “금융 불안 대비해 통화스와프 확대…수출 의존도 낮추고 내수 강화해야”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돼 현재 6% 중반 수준인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 밑으로 떨어지면 한국 경제성장률도 2% 초반까지 낮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가 이러한 대외 충격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내…
    2019-06-12
  • 내년부터 금융그룹 ‘전이위험’ 평가… 동반 부실 막는다
    최종구(왼쪽 두 번째) 금융위원장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그룹 최고경영자(CEO)·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는 내년부터 그룹 내 특정 계열사의 부실이 금융부문 계열사로 옮는 전…
    2019-06-12
  • 금융당국, 토스뱅크에 재도전 숙제 “인터넷은행 전략적 투자자 구하라”
    檢, 김범수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항소 카카오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 난관 금융권 경쟁을 촉진하는 ‘메기’가 되겠다며 인터넷 전문은행에 도전장을 낸 사업자들이 부침을 겪고 있다. 예비 인가 심사에서 탈락한 …
    2019-06-10
  •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보 사장 내정
    여신금융협회는 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차기 회장 후보로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김주현 전 사장,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 …
    2019-06-07
  •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보 사장 내정…수수료 인하 불만, 노조 반발 과제
    김주현(61)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여신금융협회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됐다. 김 전 사장은 오는 18일 열릴 여신금융협회 총회에서 찬반 투표를 거쳐 정식으로 회장에 취임할 예정이지만 지난해 가맹점 카드 수수료…
    2019-06-07
  • 새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장 내정
    김주현(61)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여신금융협회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됐다. 여신금융협회는 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김 전 사장을 새 회장 후보로 총회에 단독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 전 사장은 행정고시 …
    2019-06-07
  • 디지털금융 ‘글로벌 협력’
    금융사들이 해외 금융시장에 진출하고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빅테크’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국내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은 금융사와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금융감독원의 진단이 나…
    2019-06-07
  • 더보기 20 / 2342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73) 2세 경영 본격화된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 4월 깜짝 은퇴 선언 차남 김남정 부회장, 수산·식품 그룹 이끌어2014년부터 1조원 들여 9개 회사 M&A동원그룹 김재철(84) 회장이 지난 4월 16일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딱 50년 만이다. 김 명예회장은 1969년 4월
  • (72) 계열분리 모색하는 고려아연
    고려아연, 형제간 협업·릴레이 경영으로 유명3남인 최창근 회장이 10년째 진두 경영최윤범 사장, 3세 경영 승계 준비영풍과 공동경영체제를 꾸리고 있는 고려아연은 최기호 창업주 집안이 이끌고 있다. 창업주 슬하에 5형제중 장남 최창걸·차남 최창영 명예회장에 이어 2009년부터 셋째인 최창근 회장이 고려아연 최고경영자(CEO)로 재직중이다. 고려아연은 아들 3형제가 각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