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보잉737맥스’ 운항 잠정 중단

“고객 불안 해소 차원” 자발적 조치 내려
입력: ‘19-03-13 00:00 / 수정: ‘19-03-13 07:3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도입 앞둔 대한항공 “조사 결과 예의주시”
국토부 “안전확보 안되면 국내 도입 금지”
확대보기
▲ 국토교통부와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12일 고객 편의와 불안 해소를 위해 보유 중인 B737-맥스 8 항공기 2대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2018년 12월 18일 미국 시애틀 보잉 딜리버리 센터에서 이륙하는 ‘B737-맥스 8’. 2019.3.12 이스타항공 제공
국내에서 유일하게 B737맥스8을 도입해 운항 중인 이스타항공이 최근 잇단 추락사고로 안전 우려가 제기된 이 항공기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국토교통부는 해외 사고 조사 진행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이 기종에 대한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국내 도입을 금지할 방침이다.

12일 국토부와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고객 편의와 불안 해소를 위해 자사가 보유 중인 B737맥스8 항공기 2대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이 기종 2대를 차례로 들여와 현재 일본, 태국, 베트남 등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운항 재개는 국토부가 추가 정밀안전점검을 벌인 뒤 안전에 대한 우려가 없다고 확인되는 시점에 고려하기로 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은 “이번 잠정 중단 결정은 국민의 불안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사고 원인과 관계없이 국토부 종합안전점검에 협조하기 위한 자발적 조치”라며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경영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B737맥스8은 현재 국내에 이스타항공 2대뿐이지만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이 도입 계획을 확정하는 등 올해부터 잇따라 도입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연내 4대를 추가로 도입해 총 6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5월부터 순차적으로 2025년까지 50대(옵션 20대 포함)를 들여올 예정이다. 제주항공도 지난해 11월 보잉과 50대(옵션 10대 포함) 구매계약을 체결해 2022년부터 인도받을 계획이다. 티웨이항공은 6월부터 연말까지 4대를 도입하고 2020년까지 8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이 2017년 상업운항을 시작한 B737맥스8 도입에 나선 것은 기존 737-800 기종보다 연료효율이 10~20%가량 높은 데다 운항거리가 기존 모델보다 1000㎞ 이상 긴 6700㎞로 중장거리 노선 운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재 전 세계 항공사에 350대가 팔렸고, 사전 계약물량도 4600대에 이른다.

B737맥스8을 도입할 예정인 항공사들은 모두 ‘사고 원인 등에 대해 예의 주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기에 상황을 신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락 사고와 관련해 진행 중인 미연방항공청과 보잉의 조사, 각국의 후속 조치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관련한 안전조치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73) 2세 경영 본격화된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 4월 깜짝 은퇴 선언 차남 김남정 부회장, 수산·식품 그룹 이끌어2014년부터 1조원 들여 9개 회사 M&A동원그룹 김재철(84) 회장이 지난 4월 16일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딱 50년 만이다. 김 명예회장은 1969년 4월
  • (72) 계열분리 모색하는 고려아연
    고려아연, 형제간 협업·릴레이 경영으로 유명3남인 최창근 회장이 10년째 진두 경영최윤범 사장, 3세 경영 승계 준비영풍과 공동경영체제를 꾸리고 있는 고려아연은 최기호 창업주 집안이 이끌고 있다. 창업주 슬하에 5형제중 장남 최창걸·차남 최창영 명예회장에 이어 2009년부터 셋째인 최창근 회장이 고려아연 최고경영자(CEO)로 재직중이다. 고려아연은 아들 3형제가 각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