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가볍고 강한 3세대 플랫폼 개발

21일 출시하는 신형 쏘나타 처음 적용
입력: ‘19-03-14 00:00 / 수정: ‘19-03-14 08: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평균 강도 10% 높이고 무게 55㎏ 줄어

현대자동차가 13일 가벼우면서도 튼튼한 ‘3세대’ 자동차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자동차의 플랫폼은 자동차의 하부 구조를 구성하는 부품을 통칭하는 용어로 자동차의 무게중심을 결정하는 핵심 뼈대라고 보면 된다. 주로 충격완화장치(서스펜션), 동력전달장치(파워트레인) 등이 이 플랫폼에 포함된다.
확대보기
▲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제3세대’ 플랫폼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3세대 플랫폼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더욱 진화시킨 형태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등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면서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를 동시에 달성해 가벼우면서도 강한 자동차를 만드는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제3세대’ 플랫폼
현대자동차 제공
3세대 플랫폼의 평균 강도는 기존보다 10% 이상 높아졌지만, 무게는 동급 차량 평균치보다 55㎏ 이상 줄었다. 다중골격 구조의 엔진룸은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승객과 상대 차량에 전달되는 충격을 줄여 준다. 여기에 충돌 시 바퀴를 차체 바깥쪽으로 이동시키는 ‘거동제어기술’이 추가돼 운전자의 부상 가능성도 낮췄다. 또 강화된 유동제어기술은 엔진룸의 냉각 성능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차체 하부의 공기저항을 줄여 동력 성능과 연비까지 동시에 높였다. 소음과 진동이 전달되는 부분에는 보강 구조와 흡차음재를 추가해 운전자에게 정숙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 밖에 엔진룸과 시트, 트렁크 등을 낮게 배치하는 ‘저상화 기술’로 차체 높이가 30㎜ 낮아져 이전 모델보다 날렵하고 맵시 있는 디자인이 구현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58) ‘금융계의 덕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 회장, 와신상담끝에 NH농협금융지주회장에 취임취임 첫해인 지난해 역대 사상 최대 실적 일궈‘국제통’으로 아시아 금융벨트 구축에 전력 김광수(62)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시련의 아이콘’이다.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금융정책과장과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두루 거치며 금융감독원장과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 금융 관련
  • (57) 농업인 조합원 213만명의 수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농협, 자산규모 58조원으로 대기업순위 9위김병원 회장, 이론과 현장을 갖춘 전문경영인임기 1년 남아 여러 성과 달성할지는 미지수 농협은 1961년 종합농협으로 출범했다. 2019년 2월말 현재 213만명의 조합원이 가입돼 있는 특수법인이다. 2012년 금융·경제지주가 주식회사가 돼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 재계에 속하다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엄연히 자산규모 58조 1000억원으
  • (56) 빙그레 전문 경영인 전창원 대표
    전창원 대표, 올해부터 빙그레 대표 맡아주춤한 성장세 탈피할 신성장발굴 과제 안아 빙과업계는 위기다. 커피와 생수시장이 확대되고 있고, 다양한 음료제품이 아이스크림 시장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아이스크림 소매시장 매출은 2016년 1조 9609억원, 2017년 1조 6838억원, 2018년 1조 6322억원원을 기록하는 등 매년 감소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