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가볍고 강한 3세대 플랫폼 개발

21일 출시하는 신형 쏘나타 처음 적용
입력: ‘19-03-14 00:00 / 수정: ‘19-03-14 08: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평균 강도 10% 높이고 무게 55㎏ 줄어

현대자동차가 13일 가벼우면서도 튼튼한 ‘3세대’ 자동차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자동차의 플랫폼은 자동차의 하부 구조를 구성하는 부품을 통칭하는 용어로 자동차의 무게중심을 결정하는 핵심 뼈대라고 보면 된다. 주로 충격완화장치(서스펜션), 동력전달장치(파워트레인) 등이 이 플랫폼에 포함된다.
확대보기
▲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제3세대’ 플랫폼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3세대 플랫폼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더욱 진화시킨 형태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등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면서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를 동시에 달성해 가벼우면서도 강한 자동차를 만드는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제3세대’ 플랫폼
현대자동차 제공
3세대 플랫폼의 평균 강도는 기존보다 10% 이상 높아졌지만, 무게는 동급 차량 평균치보다 55㎏ 이상 줄었다. 다중골격 구조의 엔진룸은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승객과 상대 차량에 전달되는 충격을 줄여 준다. 여기에 충돌 시 바퀴를 차체 바깥쪽으로 이동시키는 ‘거동제어기술’이 추가돼 운전자의 부상 가능성도 낮췄다. 또 강화된 유동제어기술은 엔진룸의 냉각 성능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차체 하부의 공기저항을 줄여 동력 성능과 연비까지 동시에 높였다. 소음과 진동이 전달되는 부분에는 보강 구조와 흡차음재를 추가해 운전자에게 정숙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 밖에 엔진룸과 시트, 트렁크 등을 낮게 배치하는 ‘저상화 기술’로 차체 높이가 30㎜ 낮아져 이전 모델보다 날렵하고 맵시 있는 디자인이 구현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73) 2세 경영 본격화된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 4월 깜짝 은퇴 선언 차남 김남정 부회장, 수산·식품 그룹 이끌어2014년부터 1조원 들여 9개 회사 M&A동원그룹 김재철(84) 회장이 지난 4월 16일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딱 50년 만이다. 김 명예회장은 1969년 4월
  • (72) 계열분리 모색하는 고려아연
    고려아연, 형제간 협업·릴레이 경영으로 유명3남인 최창근 회장이 10년째 진두 경영최윤범 사장, 3세 경영 승계 준비영풍과 공동경영체제를 꾸리고 있는 고려아연은 최기호 창업주 집안이 이끌고 있다. 창업주 슬하에 5형제중 장남 최창걸·차남 최창영 명예회장에 이어 2009년부터 셋째인 최창근 회장이 고려아연 최고경영자(CEO)로 재직중이다. 고려아연은 아들 3형제가 각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