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구리시

입력: ‘19-03-15 00:00 / 수정: ‘19-03-15 16:3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 4급 전보

△ 도시전략사업단장 안대봉

■ 4급 승진

△ 경제재정국장 이성재 △ 안전도시국장 김문섭

■ 5급 전보

△ 기획예산담당관 소완기 △ 여성가족과장 양근모 △ 문화예술과장 방희준 △ 도시계획과장 이민용 △ 건강증진과장 이순영 △ 일자리경제과장 엄진숙 △ 기업지원과장 이인균 △ 세정과장 조명아 △ 징수과장 정경호 △ 복지정책과장 김의규 △ 평생학습과장 김용직 △ 안전총괄과장 김영선 △ 도로과장 이왕선 △ 자동차관리과장 남치우 △ 총무과장 김문수 △ 토지정보과장 간광애 △ 보건행정과장 김병기 △ 환경과장 차용회 △ 교문2동장 안권호 △ 수택3동장 왕창순

■ 5급 승진

△ 소통공보담당관 직무대리 윤성진 △ 위생안전과장 직무대리 조환기 △ 노인장애인복지과장 직무대리 김현수 △ 정보통신과장 직무대리 황병진 △ 도시개발과장 직무대리 최영호 △ 도시재생과장 직무대리 원종렬 △ 수택보건지소장 직무대리 엄재우 △ 시립도서관장 직무대리 박덕제 △ 수택1동장 직무대리 임종선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73) 2세 경영 본격화된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 4월 깜짝 은퇴 선언 차남 김남정 부회장, 수산·식품 그룹 이끌어2014년부터 1조원 들여 9개 회사 M&A동원그룹 김재철(84) 회장이 지난 4월 16일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딱 50년 만이다. 김 명예회장은 1969년 4월
  • (72) 계열분리 모색하는 고려아연
    고려아연, 형제간 협업·릴레이 경영으로 유명3남인 최창근 회장이 10년째 진두 경영최윤범 사장, 3세 경영 승계 준비영풍과 공동경영체제를 꾸리고 있는 고려아연은 최기호 창업주 집안이 이끌고 있다. 창업주 슬하에 5형제중 장남 최창걸·차남 최창영 명예회장에 이어 2009년부터 셋째인 최창근 회장이 고려아연 최고경영자(CEO)로 재직중이다. 고려아연은 아들 3형제가 각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