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5일 만에 1만대 돌파

입력: ‘19-03-18 00:00 / 수정: ‘19-03-18 02: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가 오는 21일 출시하는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대수가 닷새 만에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지난 11~15일 신형 쏘나타 1만 203대 계약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루 평균 2000대꼴로, 지난해 쏘나타 한 달 평균 판매 대수인 5487대보다 2배 많은 수준이다.

사전계약 고객 가운데 개인 고객 비중은 48.9%로 집계됐다. 5년 전 같은 기간 접수된 7세대 LF쏘나타의 38.0%보다 10.9% 포인트 높은 수치다. 특히 20대 고객의 비중이 5년 전 5.3%에서 3배 가까이 상승한 14.0%를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키를 비롯한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되고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혁신적인 디자인이 젊은 세대의 관심을 이끌어 낸 것 같다”면서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국내 중형세단의 수요가 최근 5년간 20% 감소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의 가장 낮은 트림 가격은 2346만원으로, 기존 ‘쏘나타 뉴라이즈’의 가장 낮은 트림 가격인 2219만원보다 127만원 비싸게 책정됐다. 이에 현대차 측은 “첨단 편의 사양에 새로운 3세대 플랫폼이 적용됐다는 점에서 가격은 합리적”이라고 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0) 계열사별 독립경영체제를 구현하는 미래에셋그룹 부회장단
    최현만 부회장, 미래에셋그룹의 명실상부한 2인자하덕만 부회장, 그룹 비창립멤버중 첫 부회장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은 지난해 3월 해외사업만 챙기고 국내 사업은 부회장을 중심으로 각 계열사별 전문가 집단이 이끌어 간다고 선언하곤 한국에서의 회장직을 내려 놓았다. 현재 박 회장은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비상근회장 및 미래에셋대우 글로벌 경영전략 고문을 맡
  • (69) 글로벌 금융그룹 꿈꾸는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
    증권업계 바닥부터 시작한 ‘샐러리맨의 신화’창업 22년만에 438조원 운용하는 금융사로지난해 고문으로 물러난뒤 해외사업에 전념박현주(61)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은 지난 1997년 미래에셋을 설립한 후 22년 동안 투자전문 그룹으로 키우며 ‘금융인’의 한 길을 걸어왔다. 미래에셋은 증권사, 자산운용회사, 보험회사, 캐피털회사 등을 주요 계열사로 두고 있다. 현재 15
  • (68) 건설·석유화학·에너지사업을 이끄는 대림그룹 CEO
    김상우 부회장, 외부출신으로 에너지사업 개척박상신 부사장, 건설분야 총괄하는 대림출신 선두대림그룹 전문경영인(CEO)들은 특징이 있다. 이준용 명예회장 재직시에는 충성도 높은 경영인을 중용했다. 1970~1980년대 사회생활의 첫 발을 대림에서 시작해 신입사원에서 최고경영자까지 올라갈 수 있었다. 30여 년의 파고를 함께 견디면서 회사의 성장을 도모해온 충성도 높은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