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죽’, 언제나 즐기는 간편한 일상식

입력: ‘19-03-21 17:18 / 수정: ‘19-03-22 02:0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죽이 단순한 대용식을 넘어 일상식화돼 가는 가운데 CJ제일제당 ‘비비고 죽’이 아침 대용식이나 간식, 야식용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11월 중순 출시 이후 100일 만에 누적판매량 500만개를 돌파했고 판매액은 2월 말 기준 누적 120억원이 넘는다. 상품죽 시장에서 닐슨 데이터 기준으로 비비고 죽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시장 점유율 20%대에 단숨에 진입했다. 편의점과 슈퍼 등을 제외한 대형마트와 체인슈퍼에서는 40% 이상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CJ제일제당의 상온 HMR 기술과 노하우가 이 같은 성과를 이뤄 낸 동력으로 꼽힌다. ‘제대로 만들어 그대로도 맛있는 비비고 죽’이란 슬로건에 걸맞게 상품밥의 대명사인 햇반과 비비고 국물요리 제조 노하우를 접목해 쌀알의 식감, 육수의 깊은 맛, 풍성한 원물 등을 조합했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전문점에 직접 가지 않아도 집에서 상온 보관해 두고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일상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도 소비자 트렌드와 잘 맞아떨어졌다. 가격이 죽 전문점 메뉴 절반 수준이라는 점, 시식행사가 없었던 죽 카테고리에서 적극적인 시식 활동을 통해 맛의 차별화를 부각시킨 점도 주효했다. 1~2인분 용량 파우치(450g)와 1인분 용기형(280g) 두 가지로 나와 소비자 기호와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87) ‘흙수저’로 자수성가해 글로벌 IT기업을 일구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평생의 라이벌’ 네이버 이해진 CIO와 대학·회사 동기2010년 카카오톡 출시해 모바일메신저시장 선점사업확대해 재계순위 32위로 네이버와 격차 벌려김범수(53)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좌우명은 ‘꿈꾸는 자만이 자유로울 수 있다’다. 그렇다고 김 의장이 유복하게 자라 핑크빛 꿈만 꾸는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의장은 어린 시절을 ‘가난과 모성에 대한 트라
  • (86) 글로벌 경쟁속에서 ‘제 2도약’ 진두 지휘하는 네이버 리더들
    유리천장 깬 한성숙 대표, 지난해 최고실적 내최인혁 부사장, 한 대표와 공동 사내 등기이사‘IT 1세대’ 채선주 부사장, 창업주의 최측근네이버는 IT기업인만큼 기존 기업들과는 다른 독특한 경영스타일이 있다. 전문경영인을 필두로 각 업무를 주도하는 주요 리더가 필요에 따라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수평적 리더십을 중시한다. 회사의 실무는 한성숙(52) 대표가 총괄한다. 회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