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도 전에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논란…삼성 “보호막 떼서 문제”

입력: ‘19-04-18 14:14 / 수정: ‘19-04-18 14:1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갤럭시 폴드’ 소개하는 고동진 사장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2019.2.21
삼성전자 제공
오는 26일 미국 시장에 풀리는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출시도 전에 스크린 결함 논란이 일고 있다. 스크린에 붙어 있는 화면보호막을 떼어내면 화면이 꺼지거나 심각한 긁힘 현상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측은 “화면을 보호하는 보호막을 임의로 떼어내서 발생한 문제”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화면보호막을 떼지 않고서도 문제가 생겼다는 후기들이 올라오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더버지, 블룸버그, CNBC 등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하루이틀 만에 스크린 결함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리뷰어는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갤럭시 폴드를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혹은 스크린에 줄이 간 현상 등을 겪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 단 2일 만에 완전히 고장 나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면서 “삼성전자에서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마커스 브라운리도 “화면보호막을 제거하려다 화면이 나갔다”면서 “보호막을 벗기면 안 된다”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부품인 화면보호막을 뗐을 때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며 소비자들에게 임의로 보호막을 떼면 안 된다는 점을 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에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의 디스플레이를 새로 개발하면서 최상층에 교체형 화면보호막을 뒀는데, 사용자가 이를 보호필름으로 오해하고 제거했을 때 이런 현상이 생긴다는 입장이다. 무리하게 화면보호막을 뜯다가는 디스플레이가 충격을 받아 고장이 난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외신 보도에 대해 “갤럭시 폴드의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이어서 디스플레이에 가해지는 외부 충격이나 스크래치로부터 화면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화면보호막은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측은 리뷰를 위해 제공된 샘플이 수십 대지만, 안내대로 보호막을 뜯지 않은 다른 제품에서는 대체로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고도 스크린 이상을 겪었다는 리뷰어도 있다.

CNBC 토드 해슬턴 기자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 사용 이틀 만에 왼쪽 화면이 깜빡거린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더버지 디터 본 기자는 “갤럭시 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는데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면서 “비디오 촬영을 위해 제품 뒷면에 점토를 붙였는데 힌지(화면이 접히는 부분)와 화면 사이에 들어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화면보호막 제거 외 디스플레이 불량 이슈는 제품을 수거해 정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확대보기
▲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일부 외신은 이 문제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과 비교하기도 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이폰 ‘벤드 게이트’, 삼성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에 이은 스마트폰 낭패”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미국 시장 출시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가격은 1980달러(약 224만원)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가 약 20만회 접었다 펴도 될 만큼 견고한 내구성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에는 5월 중순 출시될 예정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87) ‘흙수저’로 자수성가해 글로벌 IT기업을 일구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평생의 라이벌’ 네이버 이해진 CIO와 대학·회사 동기2010년 카카오톡 출시해 모바일메신저시장 선점사업확대해 재계순위 32위로 네이버와 격차 벌려김범수(53)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좌우명은 ‘꿈꾸는 자만이 자유로울 수 있다’다. 그렇다고 김 의장이 유복하게 자라 핑크빛 꿈만 꾸는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의장은 어린 시절을 ‘가난과 모성에 대한 트라
  • (86) 글로벌 경쟁속에서 ‘제 2도약’ 진두 지휘하는 네이버 리더들
    유리천장 깬 한성숙 대표, 지난해 최고실적 내최인혁 부사장, 한 대표와 공동 사내 등기이사‘IT 1세대’ 채선주 부사장, 창업주의 최측근네이버는 IT기업인만큼 기존 기업들과는 다른 독특한 경영스타일이 있다. 전문경영인을 필두로 각 업무를 주도하는 주요 리더가 필요에 따라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수평적 리더십을 중시한다. 회사의 실무는 한성숙(52) 대표가 총괄한다. 회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