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때문에… 삼겹살이 ‘金겹살’

中,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수입 늘려
입력: ‘19-04-23 00:00 / 수정: ‘19-04-23 03:0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삼겹살 가격 한 달 전보다 13%나 올라
확대보기
최근 국내 돼지고기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삼겹살이 ‘금(金)겹살’로 불리는 가운데 추가 상승 우려도 제기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로 중국이 돼지고기 수입량을 대폭 늘리고 있어서다.

22일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돼지고기 삼겹살(국산냉장)은 100g당 평균 1947원이다. 한 달 전(1722원)과 1년 전(1818원)과 비교해 각각 13%, 7% 올랐다. 수요 증가가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새 학기 학교 급식용 계약이 늘어났고 행락철을 맞아 돼지고기를 찾는 소비자들도 많아졌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이 ASF 발병 등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입량을 늘리면 국내 시장에도 추가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형우 전문연구원이 발표한 ‘최근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 증가에 따른 국내 영향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돼지고기 생산량은 4850만t으로 전년보다 1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수입량은 41% 증가한 220만t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연구원은 “중국이 향후 자국 내 수요가 많은 삼겹살과 앞다리 부위 수입을 늘릴 것으로 보여 상대적으로 국내 돼지고기 수입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0) 계열사별 독립경영체제를 구현하는 미래에셋그룹 부회장단
    최현만 부회장, 미래에셋그룹의 명실상부한 2인자하덕만 부회장, 그룹 비창립멤버중 첫 부회장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은 지난해 3월 해외사업만 챙기고 국내 사업은 부회장을 중심으로 각 계열사별 전문가 집단이 이끌어 간다고 선언하곤 한국에서의 회장직을 내려 놓았다. 현재 박 회장은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비상근회장 및 미래에셋대우 글로벌 경영전략 고문을 맡
  • (69) 글로벌 금융그룹 꿈꾸는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
    증권업계 바닥부터 시작한 ‘샐러리맨의 신화’창업 22년만에 438조원 운용하는 금융사로지난해 고문으로 물러난뒤 해외사업에 전념박현주(61)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은 지난 1997년 미래에셋을 설립한 후 22년 동안 투자전문 그룹으로 키우며 ‘금융인’의 한 길을 걸어왔다. 미래에셋은 증권사, 자산운용회사, 보험회사, 캐피털회사 등을 주요 계열사로 두고 있다. 현재 15
  • (68) 건설·석유화학·에너지사업을 이끄는 대림그룹 CEO
    김상우 부회장, 외부출신으로 에너지사업 개척박상신 부사장, 건설분야 총괄하는 대림출신 선두대림그룹 전문경영인(CEO)들은 특징이 있다. 이준용 명예회장 재직시에는 충성도 높은 경영인을 중용했다. 1970~1980년대 사회생활의 첫 발을 대림에서 시작해 신입사원에서 최고경영자까지 올라갈 수 있었다. 30여 년의 파고를 함께 견디면서 회사의 성장을 도모해온 충성도 높은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