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블로그] 국토교통부 공무원 달랜 김현미 장관, 1·2기 신도시 주민도 달랠 수 있을까

입력: ‘19-05-20 00:00 / 수정: ‘19-05-20 00:4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연이어 소속 공무원 챙기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국토부 내부망에 ‘사랑하는 국토교통 가족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 장관은 “문재인 정부 3년 차에 접어들며 많은 분이 우리 정부와 국토부에 희망과 기대를 걸고 있다”며 “최근 공직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 또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부담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기서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는 최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당정청 회의에서 나눈 대화를 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람이 ‘복지부동 공무원’이라고 비판하자 국토부 노조는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등 부글부글 끓었습니다. 앞서 김 장관이 페이스북에 “난 당신들을 믿는다. 그래서 함께 손잡고 가렵니다”라고 올린 이유이기도 합니다.

김 장관의 이러한 조직 달래기 행보는 효과가 없지는 않아 보입니다. 국토부의 한 국장급 공무원은 “직원들의 사기가 꺾일 법했으나 김 장관이 출장도 취소하고 전면에 나서는 모습을 보고 분위기를 추스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김 장관이 당장 꺼야 할 불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최근 버스 파업 사태를 비롯해 3기 신도시 조성 계획에 따른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거센 반발, 차량 공유 서비스와 택시 업계의 첨예한 갈등 등 현안이 수두룩합니다. 특히 경기 일산·운정, 인천 검단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지난 18일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김 장관의 지역구인 일산서구 주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3기 신도시 발표 때 내건 교통 인프라 확충, 자족 기능 강화 등이 오히려 1·2기 신도시에서 더욱 절실한 문제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 장관은 지난 ‘3·8 개각’ 당시 교체로 가닥이 잡혔다가 유임으로 결론이 난 뒤 ‘국토교통부 시즌2’를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김 장관이 정책 보완을 통해 소속 공무원은 물론 이해관계가 얽힌 국민 달래기에도 나서야 할 때입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