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지윤현씨 모친상, 엄태신씨 부친상, 조신제씨 장모상

입력: ‘19-05-21 00:00 / 수정: ‘19-05-21 17:0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지현난·지현춘·지윤현(전 한전 수안보연수원 노조지회장)·지덕현·지현옥씨 모친상, 김옥연·방지연씨 시모상, 권재복·정헌도·박완규씨 장모상, 지치수(CCS충북방송 기자)씨 조모상, 21일 오전 1시50분께, 충주의료원 장례식장 특2호실, 발인 23일 오전 9시30분. 043-871-0790

●엄태신(현대자동차 브라질법인 공장장)·엄혜경·엄혜인(제천심포니오케스트라 단장)씨 부친상, 양승록(제천동중 부장교사)씨 장인상, 21일 오전 5시께, 제천서울병원 장례식장 301호실, 발인 24일 오전 7시. 043-644-4422

●김용관·김미정씨 모친상, 조신제(씨케이골디락스자산운용 이사)씨 장모상, 21일 오전 11시께, 부산 금사장례식장 1호실, 발인 23일 오전 8시30분. 051-977-4444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