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호텔들 “미슐랭 스타를 모셔라”

인기 레스토랑·스타 셰프 영입 집중…호텔 ‘얼굴’ 식음료 콘텐츠 중요성 높아
입력: ‘19-06-12 00:00 / 수정: ‘19-06-12 03:0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더플라자, 모던 한식 ‘주옥’ 입점 시켜
미슐랭 1스타… 운영 않고 장소만 임대
반앤트리는 새 총괄 셰프 강민구 선임
확대보기
▲ 최근 서울 강남구에서 중구 더플라자호텔로 이전한 미슐랭 1스타 레스토랑 주옥.
주옥 제공
“미슐랭 가이드의 ‘별’을 사수하라.”

국내 특급호텔들이 미슐랭 스타를 받은 레스토랑과 셰프를 확보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호캉스 문화 등의 영향으로 호텔의 문턱이 낮아진 최근 호텔의 ‘얼굴’로서 식음료 콘텐츠가 더욱 중요해지면서 호텔들은 스타 셰프와 인기 레스토랑을 영입하는 데 집중하는 모양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은 2019년 미슐랭 1스타에 선정된 모던 한식 레스토랑 ‘주옥’을 입점시켰다. 주옥은 신창호 셰프가 2017년 강남구 청담동에 오픈해 1년 반만에 미슐랭 별을 받아 업계의 주목을 받은 곳이다. 호텔은 주옥의 운영에 관여하지 않고 장소만 임대해준다. 특급 호텔들이 호텔 내 레스토랑을 직접 운영했던 기존 방식과는 다르다. 유러피안 다이닝으로 미슐랭 원스타를 받은 스와니예의 이준 셰프도 다음달 더플라자 호텔에 새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확대보기
▲ 서울 중구 반앤트리 클럽 앤 스파의 새 총괄셰프로 선임된 강민구 오너셰프.
반앤트리 클럽 앤 스파 제공
반앤트리 클럽 앤 스파는 식음료 강화를 위해 아예 새 총괄 셰프로 청담동의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밍글스’의 강민구 오너 셰프를 선임했다. 다음달 8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호텔 레스토랑 ‘페스타 바이 민구’는 강민구 셰프가 개발한 캐주얼한 유럽 요리를 내놓을 예정이다.

호텔들이 미슐랭 레스토랑과 손을 잡는 이유는 신규 고객 확보에 레스토랑이 핵심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호텔 서비스 가운데 가장 접근성이 뛰어난 것이 레스토랑이기 때문에 고객이 경험한 레스토랑에서의 만족도는 객실을 포함한 호텔 전체 이미지와 직결된다”고 말했다. 밥맛이 없으면 투숙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40대 이상 고객이 주를 이뤘던 과거와 달리 요즘에는 2030세대로 고객층이 확대되면서 좋은 레스토랑을 갖고 있는 것은 특급 호텔들의 과제가 됐다. 이 관계자는 “쉽게 변하지 않는 호텔업 특성상 새 레스토랑을 론칭해 미슐랭급 레스토랑으로 키우는 것보다는 외부에서 인기 있는 레스토랑이나 스타 셰프를 영입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국내 특급호텔 직영 레스토랑 가운데 미슐랭에 선정된 건 3스타를 받은 호텔신라의 한식당 라연뿐이다.

업계에서는 한국에 비교적 최근 도입된 미슐랭 가이드 시스템이 호텔 레스토랑의 인지도를 키우는 데에는 기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3년 전부터 시작돼 아직 초창기인 미슐랭 가이드 서울판은 특히 한식에 관대한 편”이라며 “호텔들이 한식과 관련된 셰프와 레스토랑을 영입하려는 것도 미슐랭 선정에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올가을 2020년 버전 미슐랭 선정을 앞두고 국내 특급 호텔들이 한식 레스토랑을 강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