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아파트 1억 급락 ‘글쎄’… 중개업소 매수 문의는 급감

3기 신도시 발표 영향은
입력: ‘19-06-17 23:02 / 수정: ‘19-06-18 02:0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하락폭 500만~3000만원 정도
일부 아파트는 수천만원 올라
확대보기
고양 창릉지구가 3기 신도시로 발표된 지 한 달여가 지났다. 3기 신도시가 서울과 일산 사이에 위치한 만큼 교통체증과 공급과잉 등을 우려한 인근 일산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은 거셌다. “일산 아파트 호가가 1억원이나 빠졌다”는 주장도 나왔다. 3기 신도시 발표 후 실제 여파는 어느 정도일까. 지난달 7일 정부 발표 후 지금까지 공개된 실거래가 통계만 보면 아직 아파트 가격이 일률적으로 크게 떨어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락폭은 층별 차이와 관계없이 500만~3000만원 정도 수준이었다. 하지만 인근 부동산 업계에선 “수요 문의가 확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며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대표적 호가 하락 단지로 언급되던 주요 일산 지역의 아파트값은 일률적 급락 없이 개별 거래에 따라 수백만∼수천만원이 떨어지거나 올랐다.

고양 일산동구 풍동 숲속마을 9단지(122㎡)는 발표 한 달 전인 4월 5일 4억 2500만원(17층)에 팔리다가 5월 20일에는 500만원 내린 4억 2000만원(18층)에 거래가 이뤄졌다. 일산서구 가좌동 가좌마을 7단지 꿈에그린(전용면적 161㎡)은 4월 27일 5억원(20층)에 팔렸다가 발표 뒤 5월 11일 4억 9500만원(15층)에 매매됐다. 4월 6일 4억 6000만원(84.93㎡·5층)에 거래된 일산동구 마두동 강촌마을(라이프) 아파트는 6월 1일 4억 3000만원(2층)에 계약됐다. 3000만원 떨어진 것이지만 저층(2층) 매물이라는 점에서 직접 비교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반대로 가격이 오른 사례도 있었다. 고양 일산서구 탄현동 두산위브더제니스(120.78㎡)는 4월 1일 8억 4000만원(55층)에 거래되던 것이 5월 14일, 17일, 27일에는 각 8억 9100만원(48층), 8억 9100만원(48층), 8억 6500만원(22층)에 계약이 이뤄졌다.

한국감정원이 조사·분석, 발표하는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 추이에서도 3기 신도시 영향은 우려한 만큼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발표(5월 7일) 전달인 4월 고양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달보다 평균 -0.47% 떨어졌다. 하지만 발표달인 5월 지수는 -0.37로 오히려 하락폭이 줄어들었다.

장희순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발표 직후 일산 지역이 ‘공급 증가 부담’ 피해 지역으로 꼽히며 심리적 압박감이 작용했을 수 있지만 일산은 도시 사이클 주기상 성장기를 넘어 안정기에 접어든 만큼 가격이 급하락하거나 상승하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주택 매매 신고 기한인 2개월 이후 통계를 보면 더 떨어질 게 분명하다”며 “구체적인 교통망 확충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4) 연봉킹, 근속연속 1위 ‘꿈의 직장’ 에쓰오일을 이끄는 투 톱
    박봉수 사장, 영업·운영 담당한 ‘생산통’ 류열 사장, 37년간 재직한 ‘전략·기획통’에쓰오일은 ‘꿈의 직장’이라고 불린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1억 3759만원으로 국내 상장사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근속 연수도 16.1년으로 경쟁사보다 월등히 길다. 입사 년도가 같은 동기생이 부사장부터 차장으로 함께 재직할 정도로 직
  • (83) 정유에서 석유·화학으로 탈바꿈하는 에쓰오일의 알 카타니 대표
    알 카타니 대표, 아람코에서 29년간 근무빈 살만 왕세자가 방한할 정도로 주목받아에쓰오일은 단순한 정유사가 아니다. 지난해말 기준 정유 부문 매출비중이 79%로 절대적이지만 윤활기유(6.5%)와 석유화학(14.5%)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수출 비중이 내수보다 높다. 지난해 총 매출 25조 4633억원 중 수출이 14조 9928억원(59%)으로 내수 10조 4705억원(41%)보다 4조 5000억원
  • (82) 제철·화학에 이어 태양광·바이오로 활로찾는 OCI 경영진
    백우석 회장, 샐러리맨으로 44년만에 회장에 올라김택중 사장, 최고경영자로 ‘3인대표체제’의 한 축곽기훈 사장, 35세에 중국 총괄 사장에 올라OCI는 지난 3월 백우석(67) 부회장을 회장으로, 이우현(51) OCI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수영 전 회장이 2017년 갑작스럽게 작고한 뒤 비상경영체제를 꾸려오다 오너인 이 부회장을 당분간 전문경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