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2.4%대까지 떨어져

한은 기준금리 인하 시사에 하락세…변동금리보다 낮은 ‘역전현상’ 지속
입력: ‘19-06-18 18:06 / 수정: ‘19-06-18 18:0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주요 시중은행의 고정금리형(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최저 연 2.4%대까지 떨어졌다. 반면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연 4%대 후반을 기록하는 등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은 역전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이날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2.48~3.98%로 전주 대비 0.03% 포인트 하락했다. 신한은행 2.83~3.84%, 우리은행 2.69~3.69%, KEB하나은행 2.836~3.936% 등 주요 시중은행 혼합형 주담대의 최저금리가 2%대 중후반대로 떨어진 상태다.

고정금리가 기준금리로 삼고 있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하락하면서 고정금리도 떨어졌다. 지난해 6월 연 2.6%대였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해 말 연 2.0%대로 내려간 데 이어 이달 연 1.6%대로 떨어졌다. 최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시장금리 하락 압박이 더 커졌다.

이와 함께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변동형 주담대 금리도 일제히 0.01% 포인트가량 하락했지만, 여전히 고정금리보다 높은 수준이다. 은행연합회는 전날 5월 잔액 기준 코픽스를 2.00%로 4월보다 0.01% 포인트 낮췄다. 신한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3.40∼4.65%로 0.01% 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은행은 3.37∼4.87%, 우리은행은 3.40∼4.40%다. 하나은행은 금융채를 기준금리로 삼고 있어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가 2.882~3.982%로 주요 시중은행 중 가장 낮다.

보통 금리 인상기에는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역전 현상이 지속되면서 처음 대출을 받을 때부터 고정금리를 택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대출 갈아타기’에 대한 문의도 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본인의 대출 기한과 중도상환 수수료, 상환 계획 등을 생각하고 대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4) 연봉킹, 근속연속 1위 ‘꿈의 직장’ 에쓰오일을 이끄는 투 톱
    박봉수 사장, 영업·운영 담당한 ‘생산통’ 류열 사장, 37년간 재직한 ‘전략·기획통’에쓰오일은 ‘꿈의 직장’이라고 불린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1억 3759만원으로 국내 상장사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근속 연수도 16.1년으로 경쟁사보다 월등히 길다. 입사 년도가 같은 동기생이 부사장부터 차장으로 함께 재직할 정도로 직
  • (83) 정유에서 석유·화학으로 탈바꿈하는 에쓰오일의 알 카타니 대표
    알 카타니 대표, 아람코에서 29년간 근무빈 살만 왕세자가 방한할 정도로 주목받아에쓰오일은 단순한 정유사가 아니다. 지난해말 기준 정유 부문 매출비중이 79%로 절대적이지만 윤활기유(6.5%)와 석유화학(14.5%)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수출 비중이 내수보다 높다. 지난해 총 매출 25조 4633억원 중 수출이 14조 9928억원(59%)으로 내수 10조 4705억원(41%)보다 4조 5000억원
  • (82) 제철·화학에 이어 태양광·바이오로 활로찾는 OCI 경영진
    백우석 회장, 샐러리맨으로 44년만에 회장에 올라김택중 사장, 최고경영자로 ‘3인대표체제’의 한 축곽기훈 사장, 35세에 중국 총괄 사장에 올라OCI는 지난 3월 백우석(67) 부회장을 회장으로, 이우현(51) OCI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수영 전 회장이 2017년 갑작스럽게 작고한 뒤 비상경영체제를 꾸려오다 오너인 이 부회장을 당분간 전문경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