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혼 라이프’ 2030 겨냥한 소형 SUV 베뉴 출시

입력: ‘19-07-11 22:42 / 수정: ‘19-07-12 02:0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현대차 ‘혼 라이프’ 2030 겨냥한 소형 SUV 베뉴 출시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이 11일 경기 용인의 한 카페에서 열린 신차 출시 행사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베뉴는 ‘혼 라이프’(혼자 사는 삶)라는 콘셉트로 2030세대를 겨냥해 출시된 ‘엔트리카’(입문용차)다. 소형 SUV 시장 1위인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경쟁 차종이다.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 복합연비 13.7㎞/ℓ이며, 가격은 1473만~2111만원.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이 11일 경기 용인의 한 카페에서 열린 신차 출시 행사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베뉴는 ‘혼 라이프’(혼자 사는 삶)라는 콘셉트로 2030세대를 겨냥해 출시된 ‘엔트리카’(입문용차)다. 소형 SUV 시장 1위인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경쟁 차종이다.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 복합연비 13.7㎞/ℓ이며, 가격은 1473만~2111만원.

현대자동차 제공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2) 제철·화학에 이어 태양광·바이오로 활로찾는 OCI 경영진
    백우석 회장, 샐러리맨으로 44년만에 회장에 올라김택중 사장, 최고경영자로 ‘3인대표체제’의 한 축곽기훈 사장, 35세에 중국 총괄 사장에 올라OCI는 지난 3월 백우석(67) 부회장을 회장으로, 이우현(51) OCI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수영 전 회장이 2017년 갑작스럽게 작고한 뒤 비상경영체제를 꾸려오다 오너인 이 부회장을 당분간 전문경
  • (81) 개성상인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이우현 OCI 부회장
    이우현 부회장, 3월에 취임해 경영전면에 나서부친 고 이수영 회장은 경총 회장 3연임태양광과 바이오 산업에 ‘승부수’ 띄워 OCI의 창업주인 고 이회림 명예회장은 개성상인의 마지막 세대다. 그는 개성의 송도보통학교를 나와 개성상인으로부터 도제식 경영수업을 받은 후 1937년 건복상회를 운영했다. 6·25 전쟁중 서울에 내려온 뒤 여러 가지 사업을 하다 1959년 OCI의 전
  • (80) 내부 출신만으로 성과를 이뤄낸 KT&G 경영진
    김흥렬 수석부사장, 인사·노무·재무 총괄 ‘조직통’ 김재수 사장, 홍삼사업 등 역대 최대매출 기록KT&G는 담배 사업 이외에도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과 제약, 화장품 등 다양한 연관사업군을 보유해 주력사업과의 균형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우선 국내 담배시장이 위축되자 해외시장을 꾸준하게 개척하고 있다. 2017년 담배의 해외판매량이 550억 개비로 역대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