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말 전세대출 100조 돌파…올해 10조 증가

입력: ‘19-07-23 17:50 / 수정: ‘19-07-24 02:2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부동산시장 규제 여파로 주택매매 거래가 줄어든 대신 전세 거래가 늘면서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4월 말 100조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102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92조 5000억원보다 9조 5000억원 증가했다.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이었으나 전셋값 상승세 속에 2017년 말 66조 6000억원으로 불어났다. 지난해 말에는 잇단 대출 규제로 수요가 전세로 몰리면서 대출 잔액이 더 커졌다.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5곳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올해 4월 말 68조 4901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 전보다 1조 3371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한은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중 전국 주택 전세 거래량은 31만 5000가구로 지난해 4분기 29만 가구보다 2만 5000가구 늘었다. 여기에 한은의 이달 기준금리 인하 결정으로 대출금리도 낮아지면 전세 대출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실제로 한은이 2015년 6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내리자 시중은행의 전세 대출은 같은 해 7~8월 1조원 넘게 급증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87) ‘흙수저’로 자수성가해 글로벌 IT기업을 일구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평생의 라이벌’ 네이버 이해진 CIO와 대학·회사 동기2010년 카카오톡 출시해 모바일메신저시장 선점사업확대해 재계순위 32위로 네이버와 격차 벌려김범수(53)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좌우명은 ‘꿈꾸는 자만이 자유로울 수 있다’다. 그렇다고 김 의장이 유복하게 자라 핑크빛 꿈만 꾸는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의장은 어린 시절을 ‘가난과 모성에 대한 트라
  • (86) 글로벌 경쟁속에서 ‘제 2도약’ 진두 지휘하는 네이버 리더들
    유리천장 깬 한성숙 대표, 지난해 최고실적 내최인혁 부사장, 한 대표와 공동 사내 등기이사‘IT 1세대’ 채선주 부사장, 창업주의 최측근네이버는 IT기업인만큼 기존 기업들과는 다른 독특한 경영스타일이 있다. 전문경영인을 필두로 각 업무를 주도하는 주요 리더가 필요에 따라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수평적 리더십을 중시한다. 회사의 실무는 한성숙(52) 대표가 총괄한다. 회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