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투게더’의 스마트한 변신… 1인용 제품 선보여

입력: ‘19-07-30 14:20 / 수정: ‘19-07-30 14:2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투게더 ‘오리지널 바닐라’
빙그레가 ‘투게더’ 출시 45년만에 파격 변신했다.

투게더는 1974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황금색, 바닐라맛, 900㎖ 용량이란 특징을 유지하며 누적 판매 개수 약 2억 2000만개, 연 매출 약 300억원을 기록했다.

그동안 ‘아빠’, ‘가족’이라는 콘셉트로 가족용 900㎖ 대용량을 고집해 왔던 투게더는 최근 기존 제품대비 3분의 1 용량인 ‘투게더 미니어처’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투게더 오리지널의 레시피를 그대로 적용하고, 용량을 3분의 1인 300㎖로 줄인 1인용 제품이다. 투게더, 메로나, 비비빅 등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브랜드를 활용한 텀블러도 이마트와 협업해 만들었다. 이 텀블러는 이마트 전국 매장에서 살 수 있다.

빙그레는 투게더 미니어처 출시에 맞춰 투게더를 활용한 팝업스토어 ‘투게더 피크닉 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투게더 피크닉 하우스는 19일간 약 2만여명이 다녀갔으며 인스타그램의 투게더 관련 해시태그는 1만 4000여개에 달했다.

확대보기
▲ ‘투게더 피크닉 하우스’ 내부.
한편 빙그레는 지난해 12월 보훈처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장학금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이 장학 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135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투게더 판매 수익금이 포함된 총 1억 8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또한 독립유공자 및 후손에 대한 존경과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캠페인 영상을 제작, 방영하고 있다. 이 캠페인 영상은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하며 함께 나누자’는 주제로 구성됐다.

확대보기
▲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 캠페인’ 영상의 스틸컷.
빙그레 관계자는 “투게더는 국내를 대표하는 아이스크림으로 오랜 기간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며 “장수 브랜드로서 정체성은 지켜가되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출시하고 고객에게 새롭게 다가가기 위한 새로운 마케팅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87) ‘흙수저’로 자수성가해 글로벌 IT기업을 일구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평생의 라이벌’ 네이버 이해진 CIO와 대학·회사 동기2010년 카카오톡 출시해 모바일메신저시장 선점사업확대해 재계순위 32위로 네이버와 격차 벌려김범수(53)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좌우명은 ‘꿈꾸는 자만이 자유로울 수 있다’다. 그렇다고 김 의장이 유복하게 자라 핑크빛 꿈만 꾸는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의장은 어린 시절을 ‘가난과 모성에 대한 트라
  • (86) 글로벌 경쟁속에서 ‘제 2도약’ 진두 지휘하는 네이버 리더들
    유리천장 깬 한성숙 대표, 지난해 최고실적 내최인혁 부사장, 한 대표와 공동 사내 등기이사‘IT 1세대’ 채선주 부사장, 창업주의 최측근네이버는 IT기업인만큼 기존 기업들과는 다른 독특한 경영스타일이 있다. 전문경영인을 필두로 각 업무를 주도하는 주요 리더가 필요에 따라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수평적 리더십을 중시한다. 회사의 실무는 한성숙(52) 대표가 총괄한다. 회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