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국채금리와 연계된 파생상품 원금 전액 까먹을 수도

우리·하나은행 불완전판매 여부 검사
입력: ‘19-08-18 22:22 / 수정: ‘19-08-19 00:5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우리은행 DLF 만기 한 달밖에 안 남아
독일 금리 연일 하락에 전액 손실 우려
500명 넘는 개인과 법인·재단서 투자


하나은행 판매 DLS, 미영 금리와 연계
일부 상품 원금 50% 손실 구간 들어서
“만기 남았지만 손실 회복 가능성 적어”
확대보기
독일 국채 금리가 연일 하락하면서 우리은행에서 금리 연계형 파생금융상품에 투자한 투자자들이 원금을 전액 잃어버릴 위기에 놓였다. 만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원금 전액 손실 구간으로 금리가 떨어지고 있어서다.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에서 판매된 영국 CMS(파운드화 이자율 스와프) 금리에 연동된 상품은 만기 기간이 더 남아 있지만 이 역시 손실 가능성이 높아져 고객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18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0.71%까지 떨어졌다. 올 초까지만 해도 0.24%였던 금리는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자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몰리면서 지난 3월 말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문제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7% 밑으로 내려가면 우리은행이 지난 3~5월 판매한 파생결합펀드(DLF)는 원금 전액을 잃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 DLF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증권(DLS)을 담은 상품이다. 만기 때 금리가 행사가격을 웃돌면 4~5%의 이익을 본다. 그러나 행사 가격 밑으로 떨어지면 금리 차이의 200%까지 손실을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0.2%가 행사가격인 DLF는 만기 때 금리가 -0.3%이면 20% 손실을, -0.7%에서는 전액 손실을 본다. 지난 16일(-0.69%) 기준으로도 96.8%의 원금 손실을 보게 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판매한 1200억원어치의 독일 금리 연동 DLF는 다음달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우리은행에서 500명이 넘는 개인투자자가 약 900억원을, 법인이나 재단에서 약 30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매액도 19억원에 그쳤다.

공모가 아닌 사모로 1억원 이상부터 투자가 가능했지만 손실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고 개인 고객에게 알렸는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우리은행은 “2000년 이후 독일 국채 10년물의 최저 금리가 이 펀드의 행사가격(-0.20%)보다 낮은 적이 없었다”며 판매하다가 독일 금리가 떨어지자 지난 5월 행사가격을 -0.3% 밑으로 낮췄다.

하나은행도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와 영국 CMS 금리에 연동된 DLS를 지난해 9월부터 4000억원어치 팔았다. 만기가 1년 또는 1년 6개월인데 그중 20억원어치가 다음달에 돌아온다. 일부 상품은 50% 손실 구간에 들어섰다. 우리은행에서도 2600억원어치의 영국 CMS 금리 연동 DLS를 판매했다. 다만 내년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여기에 증권사들이 판 2200억원가량의 DLF까지 합치면 총판매액은 약 1조원에 이른다.

다른 은행들은 최근엔 유럽 지역 금리 연계형 파생금융상품을 판매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경기 불황에 대한 우려가 커져 금리 연계 상품의 위험이 커졌다고 판단해서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리 추이를 볼 때 만기가 상대적으로 긴 상품도 손실을 회복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예상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0) AI(인공지능) 게임 개발에 올인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경영진
    윤송이 사장, 엔씨의 미래먹거리 AI연구 지휘우원식 부사장, 김 대표와 대학때부터 함께해정진수 부사장, 엔씨 운영전반 총괄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요즘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분야는 AI(인공지능)이다. 현재 김택진 대표의 가장 큰 관심 분야이자 본인의 직속 조직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챙기고 있을 정도다. 엔씨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은 8년간 지속적인 투자가 이
  • (89) 게임업계 맏형 역할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 엔씨 22년만에 매출 1조 7000억대로게임벤처 1세대 오너중 유일하게 현직에 남아‘천재소녀’ 윤송이 사장과 재혼해 부부경영 김택진(52)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대 재학 시절인 22세 때(1989년) ‘아래아한글’이라는 인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주간지 표지 모델이 될 정도로 일찌감치 유명했던 ‘IT 아이돌’이다. 서른 살인 1997년 엔씨소프트를 설립하고 이듬해 다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