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작은기업·1인 크리에이터 20팀 시상

입력: ‘19-08-22 17:46 / 수정: ‘19-08-22 18:5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CJ그룹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21일 서울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오크리에이터스’ 프로그램으로 선발한 20개 기업과 크리에이터를 시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오크리에이터스는 특색 있는 작은 기업과 성장 가능성이 큰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를 연결해 상생을 꾀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선정된 우수 작은 기업은 인삼제품 제조업체 백산인삼, 유아용 식품업체 아가맘마, 과일 아이스크림 제조업체 젤요 등 10곳이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5곳은 CJ헬로를 통해 지역 방송에 홍보할 기회를 얻는다. 우수 크리에이터는 일상의 소소함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츄삐’, 디저트 조리법 전문 콘텐츠를 운영 중인 ‘슈가풀’ 등 10개 팀이 수상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0) AI(인공지능) 게임 개발에 올인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경영진
    윤송이 사장, 엔씨의 미래먹거리 AI연구 지휘우원식 부사장, 김 대표와 대학때부터 함께해정진수 부사장, 엔씨 운영전반 총괄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요즘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분야는 AI(인공지능)이다. 현재 김택진 대표의 가장 큰 관심 분야이자 본인의 직속 조직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챙기고 있을 정도다. 엔씨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은 8년간 지속적인 투자가 이
  • (89) 게임업계 맏형 역할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 엔씨 22년만에 매출 1조 7000억대로게임벤처 1세대 오너중 유일하게 현직에 남아‘천재소녀’ 윤송이 사장과 재혼해 부부경영 김택진(52)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대 재학 시절인 22세 때(1989년) ‘아래아한글’이라는 인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주간지 표지 모델이 될 정도로 일찌감치 유명했던 ‘IT 아이돌’이다. 서른 살인 1997년 엔씨소프트를 설립하고 이듬해 다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