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외국인…특화 주거공간 필요성 높아진다

입력: ‘19-09-11 15:49 / 수정: ‘19-09-11 15:4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국내에 유입되는 외국인 인구가 늘면서 외국인 특화 주거공간에 공급에 대한 요구가 나타나고 있다. 기존 국내 주택과 다른 생활 패턴을 가진 외국인의 유입으로 국내 부동산 시장도 외국인 수요에 발맞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외국인 유입 인구가 높아지면서 국내에서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생활 패턴을 고려한 주거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기존 국내에 공급된 주택들을 한국인의 주거 생활 패턴을 반영해 지어진 주택이 대부분이다.

한국 사람의 신체적 크기와 좌식 문화를 바탕으로 한 집안 구조 등으로 불편함을 호소하는 외국인 인구가 많다. 이 때문에 이들의 생활 패턴을 반영한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요구가 가장 높게 나타나는 지역은 주한미군이 들어서 있는 평택 주한미군부대(게리슨 험프리스) 인근이다.

게리슨 험프리스는 여의도 면적의 약 5배인 1465만㎡로 외국에 있는 미군 단일기지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주한미군을 비롯해 군무원, 가족 등 약 4만6,000여 명의 인구 유입이 전망된다.

이에 따라 평택 미군부대 인근을 중심으로 주한미군 영외 거주자의 주거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맞춤형 주거공간에 대한 공급도 필요한 상황이다.

최근 들어 외국인들의 특성을 반영해 천장 높이를 높게 설계하거나, 건조기 등 다양한 생활 빌트인 가구를 공급하는 주택이 늘고 있다. 또한, 파티 문화를 즐기는 외국인들의 특성을 반영한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서면서 외국인 주거 수요를 충족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0) AI(인공지능) 게임 개발에 올인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경영진
    윤송이 사장, 엔씨의 미래먹거리 AI연구 지휘우원식 부사장, 김 대표와 대학때부터 함께해정진수 부사장, 엔씨 운영전반 총괄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요즘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분야는 AI(인공지능)이다. 현재 김택진 대표의 가장 큰 관심 분야이자 본인의 직속 조직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챙기고 있을 정도다. 엔씨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은 8년간 지속적인 투자가 이
  • (89) 게임업계 맏형 역할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 엔씨 22년만에 매출 1조 7000억대로게임벤처 1세대 오너중 유일하게 현직에 남아‘천재소녀’ 윤송이 사장과 재혼해 부부경영 김택진(52)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대 재학 시절인 22세 때(1989년) ‘아래아한글’이라는 인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주간지 표지 모델이 될 정도로 일찌감치 유명했던 ‘IT 아이돌’이다. 서른 살인 1997년 엔씨소프트를 설립하고 이듬해 다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