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안 반도체 공장 간 이재용 “시간 없다, 때를 놓쳐선 안 돼”

입력: ‘20-05-18 18:06 / 수정: ‘20-05-19 01:4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코로나 뚫고 100여일만에 해외 현장경영

감염병 발원지 中찾은 첫 글로벌 기업인
메모리반도체 기지서 양국 간 협력 포석
확대보기
▲ 이재용(왼쪽 두 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의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삼성전자 제공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를 뚫고 100여일 만에 해외 현장 경영을 재개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당부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18일 오전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감염병의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을 찾은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최근 반도체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와중에 이 부회장이 시안 반도체 공장을 출장지로 택한 것은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재점검하면서 주요 시장인 중국과의 관계를 다지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0월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직접 방문해 양국 간 반도체 협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중국 정부의 관심이 큰 곳이기 때문이다.

한중 정부가 이달부터 기업인 패스트트랙(입국 절차 간소화)을 도입했지만 출입국과 재입국 과정에서 세 차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이 부회장이 중국을 찾은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실적 악화, 미중 간 무역분쟁 재점화, 검찰의 소환 조사 임박 등 대내외 위기에 둘러싸인 상황에서 실기(失期)하면 안 된다는 삼성의 위기감을 보여 주는 대목이다.

지난 1월 말 브라질 마나우스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해외 경영지로 채택된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반도체(낸드플래시) 생산기지다. 삼성은 2017년부터 투자 규모만 150억 달러(약 18조 4900억원)에 이르는 시안 2공장 증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단계 투자는 지난 3월 완료했고 2단계는 내년 하반기 마무리된다.

지난 6일 승계·노조 문제 등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대국민 사과한 이 부회장은 12일 만에 해외 현장을 찾는 등 경영 보폭을 공격적으로 넓히며 ‘뉴삼성’으로의 변화·위기 극복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