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S 발행량 규제 카드에… 증권업계 초긴장

금융위, 금융시장 불안에 새달 제한 검토
입력: ‘20-05-18 18:06 / 수정: ‘20-05-19 06:3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코스피 상승 마감, 1,930선 회복
18일 코스피가 상승세로 마감하며 193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83포인트(0.51%) 오른 1937.11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18일 장을 마친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2020.5.18 연합뉴스
업계 “규제 푼다더니 시장 죽이기” 반발

금융위원회가 다음달 주가연계증권(ELS) 규제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어서 증권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ELS가 금융시장의 위험 요소로 작용하면서 금융위는 증권사별 자기자본 규모에 따라 발행량을 제한하는 방식을 포함한 고강도 규제안을 검토 중이다. 업계는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해 규제를 완화한다던 정부가 ELS 시장을 죽이는 과도한 규제를 추진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18일 “국내 ELS와 파생결합증권(DLS)의 발행 규모가 증시 시가총액 대비 4%를 넘어 세계 1위”라며 “2위인 중국은 1%대, 금융 선진국인 유럽도 0%대인데 우리나라만 비정상적으로 많아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융위가 ELS 규제 검토에 나선 다른 이유는 지난 3월 ELS가 외환시장을 크게 흔들어서다.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증시가 폭락하자 ELS 옵션 투자 과정에서 대규모 마진콜(증거금 추가 납부 통지)이 발생했다. 외국 투자은행들이 달러 증거금을 요구했지만 국내 증권사들이 달러를 구하지 못해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꼬리(ELS)가 몸통(금융시장)을 흔드는 걸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강조했다.

증권업계는 외환시장 위험을 줄일 핀셋 규제를 하면 되는 일이라고 반박한다. 증권사 관계자는 “금융위 논리는 아무 문제가 생기지 않게 ELS 시장 자체를 없애겠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경제를 살리겠다고 했는데, 금융시장에선 당국의 보신주의로 규제가 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ELS는 개인투자자에게 중요한 자산관리 상품”이라며 “문제가 생길 때마다 규제를 강화해 시장을 위축시키기보다는 합리적인 해결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4) 경영진 교체 등 승부수 띄운 넥슨, 새로운 성장동력 찾아낼까
    넥슨 일본 마호니·국내 이정헌 대표 체제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경영진 대폭 교체‘괴짜’ 허민 고문, ‘구원투수’로 영입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는 넥슨은 단순 명료한 수직적 지배구조를 지닌 회사다. 지난해 연매출이 2조 5296억원에 이를 정도로 회사가 커졌지만 국내 대기업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계열사 간 순환출자는 없다는 뜻이다.공격적인 인수·합병(M&A)으
  • (93) ‘승부사’ 넥슨 김정주, 매각논란 딛고 제2도약 이뤄낼까
    김정주 대표, 한국 PC온라인게임 개척자지난해 매출 2조 5296억원, 최대실적기록올해초 매각 시도 불발 뒤 조직안정이 과제 김정주(51) 대표는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주이자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다. 게임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넥슨을 창업해 글로벌 게임업계로 키우는 등 한국 PC온라인게임을 개척했다.김 대표는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공부까지 잘한 ‘엄친아’다
  • (92) 글로벌 빅마켓에서 승부거는 넷마블 경영진들
    권영식 대표, 방준혁 의장과 21년째 동고동락 이승원 부사장, 글로벌실장으로 해외사업전담백영훈 부사장, 일본시장 성공의 1등공신넷마블 고속 성장의 비결은 장르를 불문한 우수한 개발력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 만들어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준혁(51) 의장을 비롯한 넷마블의 주요 경영 리더 및 개발자회사들은 국내 모바일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