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넥슨 ‘역대급 실적’… 언택트에 날개 단 IT 공룡들

입력: ‘20-08-06 17:40 / 수정: ‘20-08-07 02: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카카오 2분기 매출 9529억·영업익 978억
카카오페이·톡비즈 등 전 분야 최고 성적
SKT 영업익 3595억… 전년보다 11.4%↑
넥슨도 20% 급성장… 연매출 첫 3조 유력

확대보기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이 지난 2분기 ‘역대급 성적표’를 받아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언택트) 경제’가 급성장하면서 ICT 기업들이 수혜를 입은 것이다.

카카오는 6일 올해 2분기 매출 9529억원, 영업이익 97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0%, 142% 증가한 것이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이다. 2019년 4분기부터 시작해 세 분기 연속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신기록을 이어 가고 있다. 경쟁사인 네이버가 지난달 30일 공개한 2분기 실적에서 역대 최대치인 매출 1조 9025억원을 기록했는데 카카오의 성장세도 못지않았다.

제공하는 서비스의 대부분이 비대면 기반인 카카오는 잘 안 된 사업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전 분야에서 성적표가 좋았다. 일본 내 웹툰 서비스인 픽코마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거래액이 2.5배 증가했고, 간편결제인 카카오페이의 2분기 거래액은 14조 8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1% 늘었다. 카카오톡을 활용한 광고인 ‘톡비즈’와 관련해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전략 광고주의 예산 증가 등으로 6월 역대 최고 월매출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도 이날 2분기 매출이 4조 6028억원, 영업이익은 3595억원이라고 밝혔다. 각각 전년 같은 기간보다 3.7%, 11.4%씩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5세대(G) 이동통신 신규 가입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비대면 특화 신산업이 성장 동력으로 작용했다. 7일 실적을 발표하는 KT는 6조원대의 매출과 3000억대 영업이익, LG유플러스는 3조원대 매출과 2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2분기 성적표를 공개한 넥슨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한 7301억원의 매출, 106% 성장한 302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1조 6674억원으로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는 12일에는 중국에서 사전 등록자 수만 6000만명을 기록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출시를 앞두고 있어서 첫 연매출 3조원 달성이 유력해졌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4) ‘희망’이라는 값진 선물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데, 특히 자영업자들이 가장 많이 어렵다고 한다. 지난해 신용회복 수기공모전 당선작중 자영업 실패의 어려움을 담은「‘희망’이라는 값진 선물」로 신용회복의 작은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나리(가명)씨 부부는 지난 1997년 IMF경제위기 때 남편이 직장에서 해고되면서 퇴직금으로 중식당을 시작했다.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나리씨
  • (3) 언제, 어디서나 만나는 ‘내 손안의 서민금융’
    필자는 지난 달에 온라인 생중계로 ‘서민금융진흥원 대학생 서포터즈’와 만났다. 대학생 15명과 랜선으로 소통하며 블로그‧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들에게 서민금융지원제도를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앞서 지난 4월과 7월에는 맞춤대출서비스 화상 간담회를 열어 상담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6월 개최한 ‘유튜브 랜선 워크숍’에
  • (2) 그 청년이 10년 전 신용회복위원회를 알았더라면…
    지난 7월 목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현장 방문에서 한 30대 청년을 만났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64명의 고객을 직접 상담해온 필자에게 젊은 시절 내내 빚의 굴레에서 고통받은 청년의 사연은 지금도 안타까운 기억으로 생생하게 남아있다.그의 사연은 신용회복위원회를 찾는 청년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구직기간이 길어지면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