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 막는다… 사라지는 1%대 신용대출

입력: ‘20-09-16 22:46 / 수정: ‘20-09-17 01:1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銀, 금융당국 ‘자제 메시지’에 방안 수립
우대금리 줄이고 고소득자 한도 낮출 듯

은행들이 신용대출 옥죄기에 나섰다. 부동산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과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로 급증한 신용대출이 금융 위험 요소로 지목되면서다. 은행마다 우대금리 폭을 줄여 신용대출 금리를 높일 계획이어서 시중에서 ‘1%대 신용대출’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우대금리 하향 조정 등을 통해 신용대출을 축소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감독 당국으로부터 과도한 신용대출을 자제하라는 뚜렷한 메시지를 받은 만큼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 위험 관리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은행에서 최저 금리로 돈을 빌리려면 우대금리(금리할인) 혜택을 최대한 많이 받아야 하는데, 우대금리는 거래 은행 계좌, 계열사 카드 이용 실적, 금융상품 가입 유무 등 여러 조건에 따라 결정된다. 우대금리 수준은 낮게는 0.6%에서 높게는 1%까지 은행 상품에 따라 다르다.

한 시중은행은 이미 지난 1일 신용대출 우대금리 할인폭을 0.2% 포인트 줄였다. 다른 은행들도 신용대출 금리를 비슷한 폭으로 높인다면 현재 금리(1.85~3.75%)를 고려할 때 1%대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에서 찾을 수 없게 된다.

은행들은 특수직(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포함) 등 고소득·고신용자들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은행권 신용대출은 보통 연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지만, 신용도와 직업 등에 따라 예외 승인을 통해 200%까지 늘려 주는 경우도 적지 않다. 연봉이 1억 5000만원이면 담보 없이 신용대출로만 3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금융감독원도 지난 14일 시중은행 부은행장들과의 화상회의에서 “최고 200%에 이르는 신용대출 소득 대비 한도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4) ‘희망’이라는 값진 선물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데, 특히 자영업자들이 가장 많이 어렵다고 한다. 지난해 신용회복 수기공모전 당선작중 자영업 실패의 어려움을 담은「‘희망’이라는 값진 선물」로 신용회복의 작은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나리(가명)씨 부부는 지난 1997년 IMF경제위기 때 남편이 직장에서 해고되면서 퇴직금으로 중식당을 시작했다.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나리씨
  • (3) 언제, 어디서나 만나는 ‘내 손안의 서민금융’
    필자는 지난 달에 온라인 생중계로 ‘서민금융진흥원 대학생 서포터즈’와 만났다. 대학생 15명과 랜선으로 소통하며 블로그‧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들에게 서민금융지원제도를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앞서 지난 4월과 7월에는 맞춤대출서비스 화상 간담회를 열어 상담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6월 개최한 ‘유튜브 랜선 워크숍’에
  • (2) 그 청년이 10년 전 신용회복위원회를 알았더라면…
    지난 7월 목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현장 방문에서 한 30대 청년을 만났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64명의 고객을 직접 상담해온 필자에게 젊은 시절 내내 빚의 굴레에서 고통받은 청년의 사연은 지금도 안타까운 기억으로 생생하게 남아있다.그의 사연은 신용회복위원회를 찾는 청년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구직기간이 길어지면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