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자대학교, 모집단위에 문화지식융합대학 4개 학과 추가

입력: ‘20-09-24 17:12 / 수정: ‘20-09-25 09:1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동덕여자대학교 캠퍼스 전경.
동덕여자대학교 제공
2021학년도 동덕여대 수시모집은 학생부위주, 실기·실적위주, 기타(재외국민과외국인 특별전형) 등에 총 8개의 전형이 있다. 학생부위주 전형은 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교과우수자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동덕창의리더전형·고른기회전형Ⅰ·고른기회전형Ⅱ·특성화고 등 고졸재직자전형)으로, 실기·실적위주 전형은 실기우수자전형과 특기자특별전형으로 구분된다.

학생부교과우수자전형은 학생부교과성적 100%만 반영되는 일괄합산전형으로 2020학년도보다 소폭 감소한 383명을 선발한다. 최저학력기준이 수능 2개 영역(탐구는 2과목 평균)의 합 7등급 이내(영어영역 포함 시 6등급)며, 전년도 최저학력 충족비율은 56%로 나타났다. 신설된 문화지식융합대학 소속 4개 학과가 모집단위에 추가됐으며 커뮤니케이션콘텐츠전공과 문화예술경영전공의 경우 예체능 계열로 분류돼 타 학과들과 달리 학생부 성적 반영 시 3개 교과만 반영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동덕창의리더전형, 고른기회전형Ⅰ·Ⅱ, 특성화고 등 고졸재직자전형으로 총 306명을 뽑는다. 동덕창의리더전형은 인문자연·디자인·미술계열로 구분해 계열마다 172·15·15명을 모집하고 1단계는 서류 100%, 2단계는 1단계 성적과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면접은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 내용을 기반으로 하는 서류 확인 면접이다.

고른기회 특별전형Ⅰ·Ⅱ는 각각 12명씩 모집하고 1단계는 서류 100%, 2단계는 1단계 성적과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면접은 지원자가 제출한 자기소개서와 학생부를 바탕으로 시사 상식이나 전공 관련 지식보다는 전공에 대한 관심, 발전 가능성, 인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특성화고 등 고졸재직자 특별전형은 미래인재융합대학으로 총 80명을 모집하고 서류평가 60%, 면접 40%로 선발한다. 면접에서는 전공에 대한 이해도, 면학의지, 인성 및 수학계획 등을 평가한다.

실기우수자전형은 체육학과가 모집단위에 추가됐고 회화과는 실기 종목 중 소묘가 제외됐다.

특기자 특별전형은 전공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면학의지, 인성 및 수학계획 등을 확인하는 면접을 한다. 인문계열 학과의 경우 수능 2개영역(탐구의 경우 2과목 평균)의 합이 8등급 이내라는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