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교체 중 휠 망가뜨리고 “위험하니 휠도 바꾸시라”(영상)

입력: ‘20-10-21 16:04 / 수정: ‘20-10-21 16:1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타이어 업체 직원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간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손상하는 장면이 차량 블랙박스에 찍혔다.
보배드림 캡처
차량 블랙박스에 휠 훼손 장면 고스란히 찍혀
타이어뱅크 측 “사실관계 확인되면 가맹 해지”


타이어 정비업체 직원이 고객의 자동차 휠을 일부러 망가뜨리는 장면이 차량 블랙박스에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단순히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에게 휠이 망가져 있었다며 안전상의 이유로 휠까지 교체하도록 권한 것이다.

21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 20일 타이어뱅크에서 타이어 4개 교체 중 휠이 손상됐다면서 휠 교체 권유를 받았다. 1개는 손상됐고, 나머지는 부식됐다고 하더라”면서 “다음에 와서 교체하겠다고 했더니 ‘너무 위험해서 그냥 가시면 안 된다’면서 중고라도 구매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후 자동차 휠 사진을 자동차 동호회 카페에 올렸는데 ‘손상 부위가 이상할 만큼 깔끔하다’면서 마치 일부러 공구로 휠을 찌그러뜨린 듯한 고의 손상이 의심된다는 답변을 동호회 회원들로부터 받았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 타이어를 교체하러 간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손상하는 장면이 차량 블랙박스에 찍혔다. 사진은 손상된 휠의 모습.
보배드림 캡처
글쓴이는 “그 말을 듣고 휠을 자세히 보니 휘어진 부위가 일자 드라이버 같은 것으로 일부러 찌그러뜨린 것 같아 블랙박스 영상을 전부 뒤졌다”고 전했다.

블랙박스에서 찾아낸 영상에는 충격적인 장면이 담겨 있었다. 정비공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주위를 한번 살펴보더니 순식간에 스패너로 글쓴이의 자동차 휠을 망가뜨린 장면이 고스란히 찍힌 것이다. 그 남성은 이후 태연하게 망가뜨린 휠에 타이어를 끼워 넣었다.

당시 다른 직원이 곁에 있었지만 이를 보고도 제지하는 행동은 보이지 않았다.

글쓴이는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없다”면서 “혹시라도 기존에 피해 보신 분 중에 사고 나신 분들은 없을까 생각도 들었다”며 분노했다.
확대보기
▲ 타이어 업체 직원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간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손상하는 장면이 차량 블랙박스에 찍혔다. 주변에 있던 다른 직원들 역시 이를 제지하거나 말리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 휠을 훼손한 당사자는 매장 업주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배드림 캡처
이 글이 올라온 뒤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비슷한 경험담이 쏟아졌다.

이후 해당글이 업체명을 명시했다는 이유로 신고를 당해 게시판에서 사라지기도 했지만 결국 타이어뱅크 측은 공식 사과했다.

타이어뱅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건에 대해 본사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해당 사업주와 가맹 계약을 즉시 해지하고 피해 고객에게 보상하겠다”면서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특화유통점으로 현재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직영점은 없고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한 대리점으로 운영 중이다. 매달 사업주들에게 ‘고객들에게 불법적인 행위를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입장이다.

글쓴이는 사업주와 해당 직원 등을 상대로 사기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어뱅크 측은 “해당 사업주가 합의를 보기 위해 피해자와 만날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대로 가맹 해지 등을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