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대체부품은 찜찜? 순정부품과 차이 없네

입력: ‘20-11-15 18:00 / 수정: ‘20-11-16 02:5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소비자원, 수입차 범퍼 5종 품질 비교
대체품 품질 비슷한데 가격 절반 수준

자동차 순정부품과 대체부품의 품질이 비슷하지만 대체부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부족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아우디 A6와 BMW 3시리즈, 포드 익스플로러, 렉서스 ES,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등 수입차 전방 범퍼 5종을 대상으로 주문자위탁생산(OEM·순정) 부품과 인증대체부품의 성능·품질을 비교 시험한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OEM 부품은 자동차 제작사의 주문으로 생산한 부품으로 이른바 순정품으로 불린다. 대체부품은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인증기관에서 성능·품질을 인증받은 부품으로 출고 자동차에 장착된 부품을 대체해 쓸 수 있다.

시험 결과 모든 대체부품이 순정부품과 형상 일치 여부와 두께 차이 등에서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강도도 모든 대체부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해 순정부품과 동등한 수준이었다. 성능과 품질인증 사항 표시 역시 모든 대체부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반면 이번 시험 대상인 수입차 전방 범퍼 구입가는 순정부품의 59%였다.

대체부품의 품질이나 성능이 순정부품과 동등하면서 가격이 더 낮은데도 소비자들은 대체부품에 부정적 이미지가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이 지난 7월 자동차를 운행하고 수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93.5%가 ‘순정부품을 주로 사용한다’고 답했다. 대체부품 이미지에 대해선 ‘중고·재생부품과 유사’(35.7%), ‘저가 부품’(9.9%), ‘모조품’(9.2%), ‘안전성 우려’(5.5%), ‘저품질 부품 및 기타’(4.0%) 같은 부정적 응답이 64.3%를 차지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