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주 급등에 웃픈 한 남자…이재용

입력: ‘20-11-17 17:00 / 수정: ‘20-11-17 17:0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고 이건희 회장 주식 가치 처음 20조 넘어
삼성전자, 보름만 17.1% 급등해 주주 ‘미소’
이재용 부회장, 주가 오르면 상속세액 늘어
확대보기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최근 삼성전자 등 관련주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고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가 처음 2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 급등에 모든 주주들이 함박웃음을 터뜨리고 있지만 정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상속세 문제가 얽혀 있어 마냥 밝은 표정을 지을 수는 없는 처지다.

17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해 이 전 회장이 보유한 5개 상장 종목의 지분가치는 지난 16일 기준 20조 8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전 회장은 2009년부터 국내 주식부호 부동의 1위였지만 그 가치가 20조원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은 삼성전자(4.18%)와 삼성전자우(0.08%), 삼성SDS(0.01%), 삼성물산(2.88%), 삼성생명(20.76%)의 지분을 보유했다.

종목별 지분 평가액을 보면 지난 16일 기준 삼성전자가 16조 5268억원으로 전체 평가액의 80%를 넘어섰다. 삼성생명이 2조 8440억원, 삼성물산 6727억원, 삼성전자우 364억원, 삼성SDS 17억원 등이었다.

지난해 말 이 전 회장의 지분가치 17조 6213억원보다 14.0% 증가했다. 이처럼 지분 평가액이 증가한 것은 이달 들어 삼성전자 등 보유 종목의 주가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5만 6600원이었으나 지난 16일에는 6만6300원으로 거래를 마치며 약 보름 만에 17.1%나 올랐다. 삼성물산은 같은 기간 11만 500원에서 12만 4000원으로 12.2% 올랐고, 삼성생명 역시 6만 3200원에서 6만 8500원으로 8.3%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이 전 회장 지분 가치도 지난달 말에는 17조 3651억원에서 보름 만에 15.6%가 늘어나면서 20조원을 넘어섰다.

삼성물산과 삼성전자 주식 등을 보유한 이재용 부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도 8조 4960억원으로 8조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말 대비 10.9% 증가했다.

하지만 주가가 오르면 이 부회장이 내야 하는 상속세액도 늘어나는 것이라 마냥 웃기만은 어렵다. 주식의 상속세는 고인 사망 시점 전후로 2개월씩, 총 4개월 동안의 평균 주가에 따라 결정된다. 최대 주주 지분이라면 할증률 20%가 추가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