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장, 김광수·신상훈 양자대결 되나

입력: ‘20-11-17 20:42 / 수정: ‘20-11-18 10:1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후보 7명 확정… 23일 최종 후보 결정
당국은 金 선호… 申, 금융권 인맥 넓어

확대보기
▲ 김광수(63)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은행연합회 차기 회장에 김광수(63)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신상훈(72)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이르면 23일 최종 후보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확대보기
▲ 신상훈(72)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17일 은행연합회 등에 따르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과 주요 은행장들은 서울의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하고 차기 회장 후보군(롱리스트) 7명을 확정했다. 김광수 회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민병덕 전 국민은행장, 민병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신 전 사장,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등이다.

김 회장과 신 전 사장이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는 게 은행권 내부의 전언이다. 김 회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과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지낸 관료 출신으로 2018년 4월부터 NH농협금융지주를 이끌어 왔다. 회장 임기는 내년 4월까지다. 정부와 민간 금융사에서 두루 일해 본 것이 장점이다. 은행업권 사정에 밝은 내부 관계자는 “관료 경험이 있는 후보자를 택한다면 김 회장이 가장 유력하다”면서 “은행들은 물론 금융 당국도 김 회장을 선호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 전 사장은 1967년 산업은행에 입사했고 1982년 신한은행으로 옮긴 뒤 2011년까지 줄곧 근무한 ‘은행맨’이다. 2018년까지 우리은행 사외이사도 맡았다. 금융권 경험이 많다는 얘기다.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신 전 사장은 학맥이 가장 큰 강점이다. 4대 금융지주사 회장 가운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까지 모두 대학 후배다. 은행연합회장은 보통 이사회 멤버 11명(국민·신한·우리·하나·산업·기업·농협·씨티·SC·경남은행장, 현 은행연합회장)이 의견을 모아 추대하는 방식으로 뽑아 왔다.다만 신 전 사장은 위증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게 걸림돌이다.

3선 의원 출신인 민 전 의원도 유력 후보로 거론됐지만 은행권에서는 “정치인 출신이 새 회장에 오르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