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넣고 2주’ 없도록 공모주 절반 균등배분

입력: ‘20-11-18 20:56 / 수정: ‘20-11-19 04:2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개인물량 반은 기존처럼 증거금 비례

앞으로 공모주 청약 증거금으로 1억원을 맡겨 단 2주만 받는 일은 없어질 전망이다. 공모주 청약 과정에서 개인투자자에게 배정되는 물량 중 절반 이상을 균등 방식으로 주기로 해서다. 지금까지는 증거금 기준 비례 방식이어서 청약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공모주를 많이 배정받았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는 18일 기업공개(IPO)에서 공모주 일반 청약자의 참여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올해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의 공모주 청약 열풍이 불면서 ‘인기 공모주는 기관이 다 쓸어 간다’는 지적에 따른 제도 개선안이다.

앞으로 개인청약 물량 중 절반 이상에 적용되는 균등 배분은 최소 청약증거금을 낸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한 배정 기회를 주는 방식이다. 예컨대 공모주 100만주에 10만명의 청약자가 몰렸다면, 균등 방식 물량은 50만주가 된다. 청약자 1명이 최소 배정받는 수량은 5주다. 나머지 50만주는 기존처럼 증거금 비례방식으로 배정받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최소 배정 물량을 청약자 수에 따라 나눌 수도 있고, 추첨으로 배정하는 방식도 있다. 선택은 주관 증권사의 몫”이라고 말했다.

또 개인투자자에게 배정되는 물량은 현행 20%에서 25~30%로 늘어난다. 개선안에 따르면 하이일드펀드(고위험·고수익 펀드) 배정 물량이 10%에서 5%로 줄어든다. 또 우리사주조합 미달 물량은 최대 5%까지 개인투자자에게 배정한다. 하이일드펀드 배정 물량 감축은 내년 1월 증권신고서 제출 때부터, 우리사주조합 미달 물량 배정은 다음달 증권신고서 제출 때부터 적용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