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이 줄고 지갑 닫고… 양극화만 커졌다

입력: ‘20-11-19 22:24 / 수정: ‘20-11-20 02:2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코로나에 3분기 근로소득 최대폭 감소
소비지출 재난지원금 끝나자 다시 꺾여
상위 20%가 4.88배 더 벌어… 격차 커져

확대보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 3분기 근로소득과 소비지출이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고소득층 가구는 더 부자가 됐고, 저소득층 가구는 더 궁핍해지면서 계층 간 양극화는 더욱 두드러졌다.

19일 통계청의 ‘3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347만 7000원으로 1년 전보다 1.1%(3만 8000원) 줄었다. 2분기(-5.3%)보다 감소 폭이 줄었지만 3분기 기준으론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 감소 폭이다. 근로소득이 두 분기 연속 준 것도 사상 처음이다.

사업소득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업황 부진과 자영업자 감소로 1.0% 감소했다. 2분기(-4.6%)에 이어 두 분기 연속 줄었다. 통계청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자 수가 줄며 근로소득이 줄었고 가계 사업소득과 연관이 높은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등 서비스 분야 자영업이 부진했던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가구당 전체 소득은 월평균 530만 5000원으로 전년보다 1.6% 늘었다. 이전소득이 17.1%나 늘며 소득 감소를 떠받쳤다. 정부 지원금 등 공적 이전소득이 3분기 기준 역대 최대인 29.5%(50만 3000원)까지 급증하며 전체 소득 증가를 이끌었다.

지갑도 닫혔다.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94만 5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감소다. 소비지출 증감률은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1분기 -6.0%를 기록한 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2분기 2.7%로 플러스(+) 전환됐지만 3분기에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다시 꺾였다.

불평등은 심화됐다. 소득 상위 20%(5분위)는 하위 20%(1분위)보다 4.88배 많은 소득을 올렸다. 지난해 4.66배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1분위의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각각 -10.7%, -8.1%로 곤두박질칠 때 5분위 근로소득은 -0.6%에 그쳤고 사업소득은 5.4% 증가했다.

추석 직전 4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따른 각종 지원금이 지급됐지만 이런 상황을 뒤집진 못했다. 1분위의 공적 이전소득(정부 지원금 포함)은 58만 5000원으로 5분위(35만 2000원)보다 절대적으로 많았지만, 지난해 대비 증가율로 보면 1분위가 15.8%로 5분위의 40.3%보다 낮았다. 5분위는 지난해 별다른 지원금을 받지 못했지만 올해는 아동특별돌봄지원금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동특별돌봄지원 대상인 중학생 이하 자녀는 1분위보다 5분위에 많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