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회 고촌상에 콩고간호사협회·간호사 히윗 멘베르

입력: ‘20-11-19 21:14 / 수정: ‘20-11-20 02:2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에티오피아 간호사 히윗 멘베르
종근당은 종근당고촌재단이 주관하는 제15회 고촌상 수상자로 에티오피아 간호사 히윗 멘베르와 콩고민주공화국간호사협회(RIAPED)가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멘베르는 에티오피아에 결핵 전문 치료센터를 세우고 신약을 사용한 결핵 치료법을 적용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간호사 결핵 치료 표준 지침을 마련하는 등 국가의 결핵 대응 수준을 높였다. 콩고민주공화국간호사협회는 마비 장애를 가진 소아 환자들의 재활을 돕고 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중증 환자들에게 식량 원조를 펼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고촌상은 종근당고촌재단과 유엔연구사업소 산하 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이 전 세계의 결핵, 에이즈 퇴치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후원하기 위해 2005년 제정됐다. 매년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고 상금을 포함해 총 10만 달러(약 1억 1153만원)를 지원한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