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포구 어시장 ‘바가지‘ 없앨 수 있을까 … 신고센터 등 운영

입력: ‘21-02-21 12:37 / 수정: ‘21-02-21 12:3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화재로 4년 만에 재개장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이 과거의 ‘바가지’ 오명을 벗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내놓았다.

인천시 남동구는 21일 명품 종합어시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소비자신고 센터를 운영하고 가격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소비자 불만에 실시간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센터는 지난달 어시장 건물 2층에 마련했으며 구청 공무원 3명이 직접 상주하고 있다. 주로 소비자들의 교환·환불 요청이 있을 때 중재 역할을 하고 상품 상태나 적정 가격에 대한 안내를 맡고 있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지난 2017년 3월 화재로 큰 피해를 봤으나 현대화 사업을 거쳐 지난해 12월 재개장했다. 지난 설 연휴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방문해 이목을 끌었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여전히 과거의 바가지요금이나 불친절에 대한 기억이 남아 있다.
확대보기
▲ 인천 소래포구 전경(남동구청 제공)
이에 따라 남동구는 오는 6월 사업비 5000만원을 들여 수산물 가격을 표시한 전광판을 어시장 내 6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소비자 가격을 투명하게 공개해 어시장 상인의 바가지요금을 예방하고 상거래 질서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도시관리공단에 시설물 관리 위탁이 예정된 6월까지 위생관리원 6명을 채용해 어시장 내 청결 상태를 관리한다.

어시장 재개장 전에는 불법 호객행위, 비위생적 식품 취급 등 주요 민원을 근절하기 위해 상인 335명을 대상으로 나흘간 역량 강화 교육을 했다. 현재 어시장에는 338개 점포가 입점 허가를 받아 이 중 80%가 영업을 하고 있다.

남동구 관계자는 “어시장 개장 이후 바가지요금이나 불친절 관련 민원은 단 1건도 접수되지 않았다”며 “대부분의 상인들도 다시 장사를 시작하는 만큼 정직하게 일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선한 수산물과 명품 새우젓으로 유명한 소래포구는 지난 달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 한국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해 2년마다 발표하며, 소래포구는 2015~2016년 처음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모두 3회에 걸쳐 선정됐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