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경기 광명·시흥, 부산 대저, 광주 산정지구 10만 가구 공급

입력: ‘21-02-24 10:01 / 수정: ‘21-02-24 10:1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2·4대책 후속조치…공공택지 개발 후보지로

확대보기
▲ 그새 또 오른 서울 집값
정부가 도심 주택공급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2·4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이달 첫째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주 대비 0.10% 오르는 등 집값은 여전히 상승세를 이어 가고 있다. 7일 한 시민이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붙어 있는 매물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광명·시흥에 6번째 수도권 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부산 강서구 대저동, 광주 광산구 산정동 일대도 공공택지지구로 지정된다. 국토교통부는 ‘2·4대책’ 후속조치로 이들 3곳을 공공택지 개발 후보지로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2·4대책에서 지속적인 주택 공급기반을 늘리기 위해 전국 15~20곳에 25만 가구를 지을 수 있는 공공택지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었다. 이번에 발표된 공공택지 후보지는 공공택지 1차 후보지로 지자체와 협의를 마친 곳이다.

3곳 택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은 모두 10만 여 가구에 이른다. 광명·시흥신도시에 7만 가구, 부산 대저지구에 1만 8000가구, 광주 산정지구에 1만 3000가구 등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

대규모로 개발되는 광명시흥 신도시는 집값이 폭등한 서울·수도권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면적만 1271만㎡로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최대 규모다. 1, 2기 신도시를 합쳐도 역대 6번째 큰 도시다. 서울 여의도에서 12㎞ 떨어진 곳으로 서울시 경계에서 1㎞ 안에 있다.

부산 대저지구는 243만㎡로 도심에 들어서는 택지지구다.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로 개발된다.부산~김해 경전철로 서면까지 30분이면 오갈 수 있다.

광주 산정지구는 168만㎡로 주변의 빛그린산단 배후단지로 개발된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