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
    기아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4세대 쏘렌토의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이 하루 만에 중단됐다. 친환경차 세제 혜택 기준 미달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21일 고객 안내문을…
    2020-02-21
  • SUV ‘게임 체인저’ 르노삼성 XM3가 온다
    국산 최초 쿠페형 SUV ‘프리미엄 디자인’1.3 가솔린 터보·1.6 가솔린 2종 출시준중형급이지만 가격은 소형급보다 저렴판매 가격은 1795만~2695만원 책정 르노삼성자동차의 야심작 ‘XM3’의 실물이 마침내 공개됐…
    2020-02-21
  • 기아 ‘K5’ 올해의 차 ‘2관왕’
    BMW 3시리즈 ‘올해의 수입차’·X7 ‘올해의 SUV’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올해의 퍼포먼스’벤츠 EQC ‘올해의 그린카’… K5 하이브리드 제쳐 기아자동차 중형 세단 K5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최·주관…
    2020-02-21
  • 기아 ‘K5’가 웃었다… 올해의 차 ‘2관왕’
    K5, 종합만족도 1위… 대상·디자인상 받아올해의 SUV ‘BMW X7’·그린카 ‘벤츠 EQC’올해의 퍼포먼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기아자동차 중형 세단 K5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최·주관하는 ‘2020 올해의…
    2020-02-20
  •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첫날 찜해야 연내 받는다
    기아자동차가 20일부터 대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4세대 신형 쏘렌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지난해 11월 3세대 K5가 세운 ‘하루 만에 7000대’, ‘사흘 만에 1만대’ 기록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특히 국산 중…
    2020-02-20
  • 한국 자동차 생산량 세계 7위… 멕시코에 또 밀렸다
    2만대 앞선 6위 멕시코 추월 주목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이 세계 7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이후 10년 만에 400만대 돌파에 실패했지만, 생산 점유율은 소폭 올랐다. 미국과 중국, 미국과 유럽연합…
    2020-02-18
  • 겉은 강렬하게, 안은 세련되게… ‘4세대 쏘렌토’의 진화
    보석 모티브로 앞면 호랑이 눈매 형상화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를 앞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4세대 쏘렌토의 내외부 디자인을 17일 공개했다. 2014년 3세대 출시 이후 6년 만에 완전변경됐다. 기아차가 중…
    2020-02-18
  • [라이드온] 외모도 심장도… 날 추월할 자 있는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20 올해의 차’ 최종 후보가 추려졌다. 국산차 5종, 수입차 5종이 결선에 올랐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열린다. 올해의 차는 지난해 출시된 부분변경 이상 신차만…
    2020-02-17
  • [라이드온] 강렬한 외관, 탁월한 주행 성능… 소음까지 잡았다
    독일 폭스바겐의 최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3세대 신형 투아렉이 글로벌 출시 2년 만에 국내 시장에 상륙했다.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61.2㎏·m의 고성능 준대형 SUV로 메르세데스벤츠 GLE, BMW X5, 아우디…
    2020-02-17
  • 신차 출시행사 열까 말까… 코로나19에 한숨짓는 車업체들
    기아차 ‘쏘렌토’, 르노삼성 ‘XM3’ 3월 출시BMW는 1·2시리즈 미디어 행사 잠정 연기도요타·벤츠·폭스바겐 등은 출시 행사 강행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신차…
    2020-02-14
  • 도요타, 캠리 스포츠 에디션 ‘200대 한정’ 출시
    대표 중형 세단 캠리 ‘스포츠 에디션’ 모델2.5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8단 자동최고출력 207마력, 최대토크 24.8㎏·m복합연비는 12.3㎞/ℓ… 일반 중형차 수준 일본차 대표 브랜드 도요타가 14일 중형 세단 캠…
    2020-02-14
  • 제네시스, 제이디파워 내구품질조사 종합 1위
    JD파워 조사는 美소비자 車구매 핵심 자료美 진출 후 첫 평가서 ‘최우수브랜드’ 등극 제네시스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소비자들이 차를 살 때 참고하는 ‘제이디파워’(J.D. Power)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종합 1위…
    2020-02-14
  • 미래 전기차 모습을 예언하다…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차의 미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 제시이상엽 전무 “세월을 초월하는 아름다움” 현대자동차가 14일 미래형 전기차(EV) 콘셉트 ‘프로페시’(Prophecy)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예언자’를 뜻하는 이름에서…
    2020-02-14
  • 넥쏘·G70·텔루라이드… 현대·기아차 17종 ‘안전한 차‘ 선정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넥쏘·G70·G80텔루라이드 등 14종은 톱 세이프티 픽 현대자동차그룹의 17개 차종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안전한 차’로 뽑혔다. 현…
    2020-02-14
  • 아반떼·BMW3 시리즈 등 21개 차종 49만여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피아트크라이슬러(FCA)코리아,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에서 판매한 21개 차종 49만 4720대에 대해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차 아반떼HD와 i30FD 차종 49만 110…
    2020-02-14
  • 페라리의 2020년 포뮬러원 머신
    스포츠카 명가 페라리가 12일 이탈리아 레조넬에밀리아 시립 오페라 극장에서 세계 최고 자동차 경주 대회 포뮬러원(F1) 월드챔피언십에서 선보일 2020년 머신 SF1000을 공개했다. 머신 명칭은 페라리가 F1 그랑프리…
    2020-02-13
  • 벤츠, 준중형 세단 2종 출시… 아반떼·K3와 시장 쟁탈전
    메르세데스벤츠가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이어 준중형급 신형 세단을 선보이며 수입차 시장 1위 굳히기에 나섰다. 준대형 세단 E클래스에 집중된 수요를 분산함과 동시에 생애 첫차로 많이 선택되는 국산 준중…
    2020-02-13
  • 5일 만에 공장 연 현대·기아차 “GV80·K5 신차부터 생산 재개”
    “쏘렌토 출시 차질 없어”… 17일쯤 정상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끊겨 순차적 휴업에 돌입한 현대·기아자동차가 11일 인기 차종인 제네시스 GV80과 기아차 K5를 생산하는 공장부터…
    2020-02-12
  • 탁월한 연비에 성능도 향상… 친환경차 판매 ‘불티’
    수소전기차 넥소 4194대 팔아… 6배 껑충 기아의 전기차 니로 EV 판매량도 75%↑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로 대표되는 친환경차가 최근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탁월한 연비에 성능까지 향상되면서 인기가 치솟는 것으로…
    2020-02-11
  • 코로나에 국산차 공장 멈춘 틈 타고… SUV 신차 쾌속 질주 노리는 수입차
    랜드로버·벤츠·BMW 신차 줄줄이 출시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중국산 부품 공급 차질로 국산차 공장 가동이 속속 중단되는 상황에서 수입차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2020-02-07
  • 더보기 20 / 2575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4) 경영진 교체 등 승부수 띄운 넥슨, 새로운 성장동력 찾아낼까
    넥슨 일본 마호니·국내 이정헌 대표 체제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경영진 대폭 교체‘괴짜’ 허민 고문, ‘구원투수’로 영입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는 넥슨은 단순 명료한 수직적 지배구조를 지닌 회사다. 지난해 연매출이 2조 5296억원에 이를 정도로 회사가 커졌지만 국내 대기업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계열사 간 순환출자는 없다는 뜻이다.공격적인 인수·합병(M&A)으
  • (93) ‘승부사’ 넥슨 김정주, 매각논란 딛고 제2도약 이뤄낼까
    김정주 대표, 한국 PC온라인게임 개척자지난해 매출 2조 5296억원, 최대실적기록올해초 매각 시도 불발 뒤 조직안정이 과제 김정주(51) 대표는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주이자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다. 게임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넥슨을 창업해 글로벌 게임업계로 키우는 등 한국 PC온라인게임을 개척했다.김 대표는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공부까지 잘한 ‘엄친아’다
  • (92) 글로벌 빅마켓에서 승부거는 넷마블 경영진들
    권영식 대표, 방준혁 의장과 21년째 동고동락 이승원 부사장, 글로벌실장으로 해외사업전담백영훈 부사장, 일본시장 성공의 1등공신넷마블 고속 성장의 비결은 장르를 불문한 우수한 개발력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 만들어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준혁(51) 의장을 비롯한 넷마블의 주요 경영 리더 및 개발자회사들은 국내 모바일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