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 현대차, 쏘나타 1.6 터보 ‘센슈어스’ 출시
    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을 출시했다. 펫네임(별칭)은 ‘쏘나타 센슈어스’로 정해졌다. 센슈어스는 ‘감각적인’이라는 뜻으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이 담긴 단어다. 쏘나타 센슈어스에는…
    2019-09-23
  • 전기로 가는 타임머신 미래로 출발
    야심찬 電략電술…獨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자동차 마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가 지난 12일(현지시간) 개막을 알렸다. 오는 22일까지 11일간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다. 세계 자동…
    2019-09-20
  •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 운전·조수석 충돌 막아
    현대자동차그룹이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지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자체 개발해 현대·기아차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되며 충격이 …
    2019-09-19
  • 4분기에 신차 봇물… 어떤 차 고를지 고민되네
    제네시스 첫 SUV ‘GV80’ 11월 출시 그랜저도 완전변경 가까운 모델 내놔 ‘올 뉴 익스플로러’는 사전예약 돌입 준중형 SUV ‘신형 티구안’ 새달 출고 추석 연휴가 끝나고 새 차를 사려는 고객의 마음이 들썩이고…
    2019-09-17
  • 45년 만에 전기차로 부활한 포니… 현대차, 콘셉트카 ‘45’ 공개
    현대자동차가 10일(현지시간) 첫 독자 모델 ‘포니’를 재해석한 전기 콘셉트카 ‘45’를 최초로 공개했다. 포니를 탄생시킨 ‘포니 쿠페’ 콘셉트카가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지 45년 만에 전기…
    2019-09-11
  • 일본차 불매운동에… 영국차에도 밀려 3위 추락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일본차 불매운동으로 국내 수입차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공고했던 ‘독일·일본·영국차’ 점유율 구도가 처음으로 깨지며 영국차가 일본차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10일 한국수입자동차협…
    2019-09-11
  • 닛산차 8월 한국 판매 87% 급감… 시장 철수설
    일본의 경제보복이 촉발한 반일감정으로 직격탄을 맞은 일본 자동차의 국내 시장 판매량 추락이 가파르다. 일각에서는 일본 완성차업체 닛산의 철수설까지 불거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
    2019-09-09
  • 확~ 바뀐 기아차 SUV ‘모하비 더 마스터’ 출시
    기아자동차가 5일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하비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의 판매를 시작했다. 2008년 출시한 모하비의 두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모하비 더 마스터는 라디에…
    2019-09-06
  • 기아 K5·쌍용 티볼리 등 6개 차종 2만 5633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판매한 6개 차종 2만 5633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기아차에서 제작한 K5(JF) 차량 1만 4357대는 진공펌프 브레이…
    2019-09-06
  • 현대·기아차 유럽서 도요타+혼다 7년반째 제쳤다
    전기·하이브리드 등 맞춤형 공략 주효 현대·기아차의 서유럽 판매량이 7년 6개월 연속 일본 도요타그룹과 혼다의 판매량 총합을 앞질렀다. 현대·기아차가 도요타그룹·혼다보다 인기가 많은 지역은 한국을 제외하…
    2019-09-03
  • 현대기아차, 직원 호칭 매니저·책임매니저 2개로 단순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의 수직적 호칭을 없애고 매니저 또는 책임매니저로 단순화하기로 했다. 직원 평가도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꾸고 승…
    2019-09-02
  • 르노삼성 더 뉴 QM6 디젤 출시
    르노삼성차가 1일 더 뉴 QM6의 디젤 모델을 내놨다고 밝혔다. 가솔린과 LPG 모델에 이어서다. 디젤 모델인 더 뉴 QM6 dCi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가운데 가장 높은 연비와 주행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 종전엔…
    2019-09-02
  • 현대·기아차 경량화… 중량 5% 낮춘다
    앞으로 출시되는 현대·기아자동차 모델의 공차 중량이 5% 낮아진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일 환경 규제에 대응하고 제품 경쟁력 확보에 필수적인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한 ‘중장기 차량 경량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2019-09-02
  • 폭스바겐 티구안·투아렉·티록·테라몬트 출격… ‘SUV 대공세’
    폭스바겐, 중장기 전략 및 브랜드 비전 공개신형 SUV 티구안·투아렉·티록·테라몬트 출격세단은 검증된 모델 중심 재출격 ‘파사트 GT’최대 성과는 ‘아테온의 성공’…디젤 세단 1위 폭스바겐이 ‘스포츠유틸리…
    2019-08-30
  • [車·車·車] ‘베리 뉴 티볼리’ 7월 소형 SUV 1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쌍용자동차의 ‘베리 뉴 티볼리’가 여전히 왕좌를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볼리는 지난 7월 3435대가 팔리면서 현대차 베뉴와 기아차 셀토스를 제쳤다. 티볼리는 특히 여…
    2019-08-30
  • [라이드온] 조용한데, 더 센… 코란도가 왔다
    기존 디젤 모델보다 엔진 소음 덜해가속력 좋아 고속 주행 때 더 안정적1.5ℓ 터보 가솔린 최고출력 170마력동급 최강 IACC 기량 여전히 탁월 국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원조격인 쌍용자동차 ‘코란도’가 가솔…
    2019-08-30
  • [라이드온] 물구덩이 넘고 자갈밭 거뜬… 1.8t 캐러밴 끌고 가는 픽업트럭 ‘콜로라도’
    할리우드 영화에서 보던 쉐보레 트럭최고출력 312마력·최대토크 38㎏·m다소 둔탁한 내부 인테리어는 흠일 듯 미국 영화나 드라마에서 종종 볼 수 있었던 정통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가 국내에 상륙했다. 한…
    2019-08-30
  • BMW 안성 부품물류센터 확장, 독일 다음 세계 2위
    BMW, ‘리콜사태’ 교훈… “물류 혁신”300억원 투자… 신규인력 100명 채용 자동차 화재와 리콜 사태를 겪은 BMW가 대규모 국내 투자로 대국민 신뢰 회복에 나섰다. BMW그룹코리아는 300억원을 투자해 경기 안성 부…
    2019-08-30
  • 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 첫 공개
    현대자동차가 29일 준대형 트럭 ‘파비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파비스는 중세 유럽의 장방형 커다란 방패라는 뜻이다. 파비스는 현대차가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하는 상용차 …
    2019-08-30
  • 일본 무역도발에 힘 합친 현대차 노사…8년만에 파업 않기로
    ‘비상시국에 파업’ 비난 여론 우려노조, 파업 결정 2번 유보하고 교섭노조 “지소미아 종료도 협상에 영향”자동차 첨단 부품 국산화하기로협력사에 1000억원 규모 대출지원7년간 끌어온 임금체계 개편 합의 현대자…
    2019-08-28
  • 더보기 20 / 2407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0) AI(인공지능) 게임 개발에 올인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경영진
    윤송이 사장, 엔씨의 미래먹거리 AI연구 지휘우원식 부사장, 김 대표와 대학때부터 함께해정진수 부사장, 엔씨 운영전반 총괄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요즘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분야는 AI(인공지능)이다. 현재 김택진 대표의 가장 큰 관심 분야이자 본인의 직속 조직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챙기고 있을 정도다. 엔씨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은 8년간 지속적인 투자가 이
  • (89) 게임업계 맏형 역할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 엔씨 22년만에 매출 1조 7000억대로게임벤처 1세대 오너중 유일하게 현직에 남아‘천재소녀’ 윤송이 사장과 재혼해 부부경영 김택진(52)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대 재학 시절인 22세 때(1989년) ‘아래아한글’이라는 인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주간지 표지 모델이 될 정도로 일찌감치 유명했던 ‘IT 아이돌’이다. 서른 살인 1997년 엔씨소프트를 설립하고 이듬해 다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