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 국내 최다 예약판매 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도 ‘완판’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국내 최다 사전 판매 신기록을 쓴 데 이어 유럽에서도 사전계약 물량 ‘완판’ 행진을 이어가며 새 역사를 쓰고 있다. 28일 현대차 유럽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
    2021-03-01
  • ‘아이오닉5’ 초반 흥행 돌풍...사전계약 첫날 최다판매 신기록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국 영업점을 통해 전날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5는 첫날 계약대수가 2만 3760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에서 출…
    2021-02-26
  • 벤츠 E300 ‘연비 과장’…대당 52만원 보상 결정
    국내 수입·판매된 벤츠 E300 승용차가 연비를 과다하게 표시한 것으로 확인돼 소유주에게 대당 52만원의 경제적 보상을 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코리아 등이…
    2021-02-25
  • ‘현대차의 미래’ 아이오닉5… ‘현대차의 시작’ 포니 닮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야심작인 전기차 ‘아이오닉5’가 베일을 벗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가 전기차만을 위해 개발한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첫 번째 모델이다. 현대차는 23일 현대월…
    2021-02-24
  • 변창흠 “대기업, 상생 협력 땐 중고차 사업 활성화”
    현대차를 포함해 대기업의 중고차 매매업 진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존 중고차 매매업과의 갈등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
    2021-02-23
  • 현대 전기차에 SK·中 배터리 단다
    점유율 세계 1위 CATL 절반 이상 수주SK이노, 파우치형 생산·화재 없어 호평이재용·정의선 회동에도 삼성SDI 탈락업계 “현대차·기아 中 진출 발판 마련”현대자동차·기아의 전기차 배터리 3차 수주전에서 SK이노…
    2021-02-22
  • 기아 새 엠블럼 적용 ‘K8’ 첫 공개
    기아가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완전변경 후속모델 ‘K8’의 실물을 처음 공개했다. K8은 기아의 새 엠블럼을 처음 적용한 모델이다. 현대차 그랜저와 동급이지만 차체가 25㎜ 더 길어 실내도 더 넓다. 테두리가 없는…
    2021-02-18
  • “애플카 없어도 괜찮아” 아이오닉 5 ‘마이웨이’
    현대자동차가 오는 23일 오후 4시 첫 전용 플랫폼(E-GMP)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에 앞서 15일 아이오닉 5의 내부 이미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애플과의 ‘애플카’ 협력 없이 …
    2021-02-16
  • “애플카 필요 없다” 현대차, 아이오닉 5로 ‘마이웨이’
    현대자동차가 오는 23일 오후 4시 첫 전용 플랫폼(E-GMP)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에 앞서 15일 아이오닉 5의 내부 이미지(사진)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애플과의 ‘애플카’ 협력…
    2021-02-15
  • 코 세운 4시리즈·전투기 닮은 재규어… 가솔린, 살아 있네~
    BMW 뉴 4시리즈, 주행성 대폭 향상세로형 ‘키드니 그릴’ 강렬한 인상도혼다 ‘뉴 CR-V HEV’ 국내 첫 출시하이브리드 엔진에 사륜구동 적용 재규어·랜드로버 등 수입차 ‘봇물’ 현대차 ‘코나’ 가솔린 모델도 선…
    2021-02-15
  • “추운 날씨엔 전기차 배터리도 빨리 닳아요”
    설 연휴 영하의 날씨가 예상되면서 전기차(EV) 운전자들은 충전 계획을 철저히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추운 날씨에 스마트폰 배터리가 빨리 닳듯이, 전기차 배터리도 평소보다 빨리 소모되기 때문이다. 11일 현대…
    2021-02-10
  • 변신 로봇 ‘타이거’… 세상 어디든 걸어가고 굴러간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0일 4개의 다리와 바퀴로 어디든지 자유롭게 이동하는 변신 로봇 ‘타이거’(사진)를 공개했다. 차량 진입이 어려운 사고 현장 보급품 수송, 과학 탐사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타이거는…
    2021-02-10
  • 기아, 애플카 말고 전기차 드라이브 “10년 내 年 160만대 친환경차 판매”
    협업이 중단된 ‘애플카’의 유력한 생산 기지로 거론됐던 기아가 올해를 ‘기아 대변혁(트랜스포메이션)’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전기차 기업으로 대전환한다고 밝혔다. 애플카 협업을 뒤로하고 자력으로 세계 전기차…
    2021-02-10
  • 기아 ‘트랜스포메이션’ 원년 선포… 애플카 뒤로하고 EV 최강자 노린다
    협업이 중단된 ‘애플카’의 유력한 생산 기지로 거론됐던 기아가 올해를 ‘기아 대변혁(트랜스포메이션)’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전기차 기업으로 대전환한다고 밝혔다. 애플카 협업을 뒤로하고 자력으로 세계 전기차…
    2021-02-09
  • 요금 미리 알고 타는 택시 도입한다
    목적지 요금을 미리 알고 승차할 수 있는 택시 앱미터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GPS 기반 택시 앱미터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자동차 검사 시행요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10일 입법·행…
    2021-02-09
  • 애플 비밀주의에 브레이크?… 현대차, 일단 전기차 단독 주행
    ‘협의 안 했다’ 아닌 ‘진행 안 하고 있다’보안 깨지자 애플이 논의 중단한 듯‘애플 하청사 전락 가능성’ 회의론도‘전기차 플랫폼’ 협력 가능성은 남아“애플 비밀 지키고 물밑 협의할 수도”현대자동차·기아…
    2021-02-09
  • 현대차의 ‘하청업체 불가론’ 탓이냐 애플의 ‘비밀주의’ 탓이냐
    현대자동차·기아가 지난달 8일 처음 제기된 ‘애플카 협력설’을 한 달 만에 공식 부인했다. 협업 추진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이 잇따라 흘러나오면서 ‘정보 보안’이 깨지자 애플 측에서 먼저 논의를 중단했다고…
    2021-02-08
  • ‘애플카 협력 무산설’ 분분… 현대차 8일 입장 밝힌다
    애플과 현대자동차·기아의 ‘애플카 협력설’이 돌연 무산설로 바뀌었다. ‘비밀유지’를 강조하는 애플이 구체적인 협업 내용이 연일 흘러나오자 부담을 느끼고 방향을 튼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애플과 현대…
    2021-02-08
  • [단독] 수입차 점유율 역대 최고치 찍었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된 가운데 명품 소비는 날로 늘고 있다. 매년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는 수입 승용차는 점유율에서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0년 전 자동차 시장 10대 중 1대였다면 지금은 5대 중 1대꼴이…
    2021-02-07
  • 명품에 푹 빠진 ‘MZ 세대’… 수입차·샤넬백으로 ‘플렉스’
    대한민국이 ‘명품’에 푹 빠졌다. 주요 소비 품목은 고가의 수입차와 시계, 가방, 의류 등 명품 브랜드 제품이다. ‘MZ 세대’가 큰손으로 부상했다. 1981년 이후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1997년 이후 태어난 Z세대…
    2021-02-07
  • 더보기 20 / 2902TOP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