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 현대차, 싱가포르 친환경 택시시장 공략 가속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싱가포르 택시시장 장악에 나섰다. 현대차는 24일 싱가포르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델그로’와 내년 상반기까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2000대를 추가로 공…
    2019-06-25
  • 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
    기아자동차가 24일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를 출시했다. 2016년 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상품성 개선 모델로, 현대자동차 그랜저와 동급이다. K7 프리미어의 전장은 4995㎜로 기존 모델보다 25㎜ 길어…
    2019-06-25
  • 규제 완화 바람 타고 LPG차 판매 쑥쑥
    월 120ℓ 주유 땐 유지비 약 100만원 절감 4·5월 판매량 전월보다 15%·7%씩 증가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의 판매량이 쑥쑥 늘어나고 있다. 지난 3월 일반인도 LPG차를 살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액화석유가스의 안…
    2019-06-25
  • 르노 밴 ‘마스터’ 신흥 강자 부상
    프랑스 르노의 대형 밴 ‘마스터’가 현대자동차 스타렉스와 쏠라티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상용차 시장에서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 배정된 200대의 3배가 넘는 600여대가 사전 계약됐고, 올해 5월…
    2019-06-24
  • 상암서 자율주행 페스티벌…5G 자율주행차 타고 달린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세계 최초의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가 22일 조성된다. 같은 날 자율주행 관제센터인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도 개관한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같은…
    2019-06-21
  • 신차품질 제네시스·기아·현대차 美 1~3위
    기아 SUV ‘셀토스’ 인도서 세계 첫선현대자동차그룹의 자동차 브랜드 3개가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실시한 신차품질조사에서 1, 2, 3위를 석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JD파워가 19일(현지시간) 발표…
    2019-06-21
  •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누적 가입자 100만명 돌파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이 19일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커넥티드카 서비스’란 자동차에 통신망을 연결해 정보를 주고받고 원격 명…
    2019-06-20
  • 현대차, 伊 WRC 8차 대회 우승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이 이탈리아 랠리에서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13∼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에서 열린 ‘2019 월드랠리챔피언십(WRC)’ 8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 다니 소…
    2019-06-18
  • 르노삼성 중형 SUV ‘더 뉴 QM6’ 공식 출시
    지난 14일 1년간의 노사분규를 우여곡절 끝에 매듭지은 르노삼성자동차가 17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더 뉴 QM6’를 공식 출시했다. 2016년 출시된 지 3년 만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국내 유일의 액화석유가스…
    2019-06-18
  • 현대·기아차, 올 내수 판매 ‘역대 최고’…17년 만에 경신
    개별 소비세 인하 연장·신차 출시 효과 누적 점유율 2014년 이후 첫 70% 돌파 현대·기아차가 국내시장 판매량 기록을 갈아치웠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5월 내수 판매는 현대차가 32만 3126대, 기아차가 20만 465…
    2019-06-17
  • 1년 만에 임단협 타결한 르노삼성차… ‘더 뉴 QM6’로 재기의 날갯짓
    1차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24일 만감축된 물량 회복이 재기 성공의 열쇠‘더 뉴 QM6’ 판매 호조가 첫 관문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4일 1년에 걸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종지부를 찍었다. 르노삼성차가 …
    2019-06-15
  • 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타결
    르노삼성차 노사가 1년에 걸친 갈등을 끝내고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14일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 조합원 74.4%가 찬성해 안건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
    2019-06-14
  • 중고차의 계절이 온다… 성수기는 ‘3·7·8월’
    3월에는 “이사하며 차 장만”7월에는 “여름휴가 앞두고”8월에는 “추석연휴 앞두고” 새 차를 사기에 금전적 여력이 부족한 사람이라면 흔히 중고차 구매를 고려한다. 또 한 종의 차에 쉽게 질려 차를 자주 바꾸는…
    2019-06-14
  • 아스팔트선 ‘차도남’ 아웃도어선 ‘근육남’… 두 얼굴의 질주본능
    흔히 ‘일본차’라고 하면 정교하면서도 튼튼한 차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일본차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이름에 고스란히 담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6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바로 도요타의 …
    2019-06-14
  • [車·車·車] 볼보 최고급 세단 ‘S90 엑설런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최근 최고급 세단 S90의 ‘엑설런스’ 모델을 출시했다. 야코브 할그렌 주한 스웨덴대사에게 S90 엑설런스를 전달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S90 엑설런스는 볼보의 최고급 세단이…
    2019-06-14
  • [車·車·車]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기아자동차가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를 6월 말 공식 출시하기에 앞서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출시된 K7의 부분변경 모델로, 현대자동차의 그랜저와 동급이다. K7 프리미어가 준대형 세단 …
    2019-06-14
  •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철회…임단협 재개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난항으로 지난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선언 8일만인 12일 오후 3시 30분 파업을 철회했다. 르노삼성차 사측도 노조의 파업 철회에 따라 이날 시작한 부분직…
    2019-06-12
  • [속보] 르노삼성차 노조 12일 오후 전면파업 철회
    르노삼성차 노조 12일 오후 전면파업 철회 정현용 기자 junghy77@sseoul.co.kr
    2019-06-12
  • ‘빛 반사 결함’ 렉서스·‘다타카 에어백’ 벤츠 등 4만9천대 리콜
    렉서스 ES300h, 티볼리, 벤츠 C200 등 7개 자동차 총 23개 모델 4만9천360대가 제작결함으로 리콜된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ES350·GS450h·GS350·GS250 등 9…
    2019-06-07
  • [속보] 현대차 -7.7%·기아차 -3.4%…석달 연속 동반 마이너스
    현대차는 5월 완성차 판매가 35만 7515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7%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기아차는 23만 9059대로 3.4% 감소했다. 중국 시장 판매부진이 이어지며 현대차와 기아차 판매는 3월 이후 동반 마이너…
    2019-06-03
  • 더보기 20 / 2340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