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몸값 치솟는 金… 한 돈 24만원 육박
    글로벌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리고 있는 가운데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국금거래소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 이날 금 한 돈 가격은 24만원에 육박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
    2019-06-25
  • 핀테크 앱으로 금리·한도 한번에 비교…맞춤형 대출 열린다
    소비자가 대출금액·기간·신용정보 입력 가장 좋은 조건 제시한 금융회사 선택 핀셋·핀다·토스도 새달부터 본격 서비스 시중은행 보안, 저축은행 고객이탈 우려다음달부터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한 대출 비교·…
    2019-06-25
  • 2금융권서 대출받아도 신용등급 급락 없어
    앞으로는 단순히 상호금융과 보험, 카드사 등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다는 이유로 은행에서 대출받았을 때보다 신용등급과 점수가 대폭 떨어지는 일이 줄어든다. 신용조회사가 2금융권 대출에 대해 신용등급과 점수…
    2019-06-25
  • 우리금융지주, 우리카드·종금 자회사 편입 추진
    우리금융지주가 주식 교환을 통해 우리카드를 우리금융지주의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1일 공시했다. 우리카드는 현재 우리은행 자회사로 돼 있다. 우리은행은 기존 우리카드 주식 대신 우리금융지주 주식 4210만…
    2019-06-21
  • 하나금융그룹 GLN, SSG페이와 글로벌 지급결제시장 진출
    KEB하나은행은 신세계아이앤씨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하나금융의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에 신세계 SSG페이가 참여하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하나금융 GLN은 14개국 57개사가 참여하는 국제 결제 플랫폼이다…
    2019-06-21
  • KEB하나은행 ‘코리아 아이 2020’ 후원
    20일 KEB하나은행이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한국 신진 작가들의 글로벌 진출프로젝트인 ‘코리아 아이(Korea Eye) 2020’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기념 전시회도 오는 27일까지 본점 로비에서 열린다. 지…
    2019-06-21
  • 보험료 싸다고…무해지환급형 무턱대고 가입하면 ‘낭패’
    50대 자영업자 A씨는 치매보험에 가입하려고 설계사에게 문의했더니, 기존 보험과 보장은 같지만 보험료가 20% 싼 새 상품이 출시됐다는 얘기를 듣고 20년 납입 조건에 가입했다. 하지만 5년 후 급전이 필요해 보험계…
    2019-06-21
  • ‘인내심’ 버리고 금리인하 깜빡이 켠 美연준…한은도 8월 내릴 듯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기준금리 동결 기조를 접고 금리 인하 쪽으로 통화정책의 전환을 예고했다. 미중 무역갈등 격화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져서다. 시장에서는 미국이 이르면 다음달 금리를…
    2019-06-21
  • “가계빚 증가세는 둔화…소득보단 여전히 빨라”
    가계빚 증가세가 둔화됐지만 여전히 소득보다 빠르게 불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빚을 갚을 능력이 취약한 고위험 가구나 업황 부진으로 벌이가 시원찮은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대출 건전성을 경계해야 한다는 지…
    2019-06-21
  • 할인·우대금리 실화‘냥’…펫팸족 금융 짭짤하구‘멍’
    30대 직장인 김모씨는 반려동물 ‘비숑’과 3년째 함께 살고 있다. 매달 사료와 병원비, 미용비 등을 합해 30만원이 넘는 비용이 통장에서 빠져나간다. 알레르기가 있어 사료와 간식을 꼼꼼히 따지고 병원을 다니다 …
    2019-06-20
  • [재테크 단신]
    ●신한은행, ‘마이급여클럽’ 출시 신한은행이 정기 소득이 있는 고객에게 수수료를 면제하고 포인트를 주는 ‘마이(My)급여클럽’ 서비스를 내놨다. 특정일에 급여가 들어와야 혜택을 주는 기존 급여통장과 달리 용…
    2019-06-20
  • [김예나 세무사의 생활 속 재테크] 6월 해외금융계좌 신고의 달…올부터 신고대상 10억→5억
    사업 때문에 해외를 자주 오가는 A씨는 미국에 7억원 규모의 금융계좌를 갖고 있다. 미국에서 유학 중인 아들의 생활비를 넣어 두고 해외 금융자산에 투자도 한다. A씨는 지난달 종합소득세를 신고하면서 미국 계좌에…
    2019-06-20
  • 2040 “비대면 거래 더 빨리”… 5060 “모바일뱅킹 교육을”
    금융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신한·KB·우리·하나 등 4대 금융지주는 고객 확보에 진력하고 있다. 인수합병(M&A)을 통해 계열사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핀테크(금융+기술) 업체에 대항하기 위해 ‘디지털…
    2019-06-20
  • 신한 “해외 성장 ↑”… KB “생보사 관심”… 우리 “디지털 특화”… 하나 “AI 활성화”
    신한 “모바일 뱅킹 자산관리 등 강화” KB “자본 충분… M&A 매물 지켜볼 것” 우리 “베트남·필리핀 은행·카드 진출” 하나 “비은행 이익 비중 30% 올릴 것” 4대 금융지주는 ‘1등 금융그룹’을 차지하기…
    2019-06-20
  • “100년전 독립투사들의 한 끼 맛보세요”…‘독닙료리집’
    ‘김구 선생이 일제 탄압을 피해 쫓겨 다니면서 끼니로 때웠던 주먹밥은 어떤 맛이었을까.’ 100년 전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투사들이 먹었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식당이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거리에 문을…
    2019-06-19
  • 2금융권도 DSR 적용
    제2금융권 가계대출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연간 소득에서 모든 가계대출의 원금·이자 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율) 규제가 적용된 첫날인 17일 서울 시내의 한 단위농협 대출 창구에서 고객이 상담을 받고 있…
    2019-06-18
  • “CD금리 조작 못 하게…지표금리 개선”
    금융 당국이 대출을 포함해 금융상품의 금리를 정할 때 기초가 되는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등 지표금리를 개선한다. 2012년 불거진 CD 금리 담합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2016년 ‘사실 확인이 어렵다’고 …
    2019-06-17
  • 금융사들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 전쟁
    190조원에 이르는 퇴직연금 시장을 둘러싼 금융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관련 조직을 확대하고 수익률에 비해 높다고 지적됐던 수수료 인하에 나서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다음달 1일부터 개인형 퇴직연금(IRP) …
    2019-06-17
  • “카카오뱅크 금리인하 요구하라더니 기존 고객 차별”
    카카오뱅크 “시중금리 떨어져 신규 대출시 금리 낮아져”직장인 A씨는 일주일 전 카카오뱅크에 승진하기 전에 받은 마이너스 통장 대출 금리를 낮출 수 있을지 문의했다. 금리인하 요구권을 쓴 것이다. 카카오뱅크는…
    2019-06-14
  • 금감원, 고졸 신입직원 최대 5명 채용…접수는 17~25일
    금융감독원이 고졸 신입직원(6급)을 공개 채용한다. 금감원은 14일 정부의 고졸채용 확대 정책에 따라 우수한 젊은 인재를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특성화고 졸업예정자 중 상업 및 정보·전산 분야에서 최대 5명을 뽑…
    2019-06-14
  • 더보기 20 / 2357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