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정맥으로 돈 찾는다

국민은행 ‘손으로 출금 서비스’ 출시
입력: ‘19-04-15 00:00 / 수정: ‘19-04-15 03:0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통장·도장·비밀번호 없이 거래 가능
고령층 고객 ‘금융 소외’ 개선될 듯

통장이나 도장, 비밀번호 없이 손바닥만으로 은행에서 돈을 찾는 것이 가능해졌다. 비밀번호를 까먹을 수 있는 고령층이 손쉽게 창구 거래를 할 수 있을 전망이다.

KB국민은행은 손바닥 정맥 인증 방식으로 영업점에서 예금을 찾는 ‘손으로 출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은행이 개인의 손바닥 정맥 정보를 수집해 암호화하고 금융결제원과 분산 보관하는 방식이다. 한 번 등록하면 그 이후에는 거래 금액이나 횟수에 제한 없이 돈을 찾을 수 있다. 처음 정맥 정보를 등록할 때에만 신분증과 계좌 비밀번호가 필요하다. 등록은 3분 정도 걸리고, 당일부터 바로 정맥 인증으로 출금할 수 있다.

‘손으로 출금’은 기존 통장 기반의 거래 관행을 깼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통장 분실 관련 업무와 신분증 확인 시간 등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모바일뱅킹 시대에 소외될 우려가 큰 고령층이 통장, 도장 등 준비물 없이도 은행에서 쉽게 거래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출금뿐 아니라 예·적금 해지도 가능하다”면서 “고령 고객이 적금 만기 때 비밀번호를 잊어버렸어도 등록된 바이오 인증으로 돈을 찾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은행 이용 고객 1800만명 중 300만명이 영업점을 주로 이용하는 고객이며 그중 80만명이 60대 이상 고령층 고객이다.

지난 12일 직접 정맥인증 서비스를 시연해 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은행 창구와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정맥인증 활용이 가능해져 바이오인증 서비스의 파급력이 높아질 것”이라면서 “그동안 비대면 거래 위주의 서비스 개선이 이뤄져 혜택을 누리지 못했던 고령층 고객의 편의 증진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이번 서비스 도입을 위해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로부터 영업점 창구에서 바이오 인증만으로 출금이 가능하도록 은행업감독규정 유권해석을 얻었다. 국민은행은 50개 영업점에서 시범 실시한 뒤 하반기에 전국 영업점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이번 사업은 금융 당국의 적극적 개선 의지와 금융결제원의 고객정보 분산보관 신기술, 금융사의 도전적 혁신이 힘을 모아낸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다양한 방식으로 금융 서비스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