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당첨 청약가점 하락

입력: ‘19-04-15 00:00 / 수정: ‘19-04-15 15:2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서울 아파트 청약당첨 가점이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요층이 두터운 중소형 아파트에서 20~40점대만 충족해도 당첨되는 결과가 나왔다. 청약 가점 만점은 84점이다. 청약 1순위 자격이 까다로워지고, 중도금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입기가 빼어난 지역을 빼고는 무조건 당첨되고 보자는 식의 묻지 마 청약이 사라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5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대문구 홍제동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 아파트는 지난달 당첨자 발표 결과 84㎡ C의 당첨 가점 합격선이 36점에 그쳤다. 84㎡ A는 42점, 84㎡ B와 114㎡는 41점, 48㎡는 48점만 돼도 당첨됐다.

노원구 공릉동 ‘태릉 해링턴 플레이스’ 아파트는 84㎡ A의 당첨자 가점이 67∼78점으로 높은 편이었지만, 59㎡ A(최저 44점), 74㎡ A(46점), 74㎡ B(46점), 74㎡ D(44점) 아파트는 40점대에서도 당첨됐다.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아파트는 84㎡ E에서 16점, 84㎡ C에서 17점 당첨자가 나왔다. 다른 주택형도 최저가점이 20점대에 그쳤고, 일부 가구는 미달했다. 중대형으로만 구성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분양가가 9억원이 넘기 때문에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어 현금을 확보하지 못하면 당첨돼도 분양가를 내기 어려운 것이 걸림돌로 작용해 청약 가점 커트라인이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