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자금 1조 넘는 아시아나항공, SK·한화·CJ·애경 ‘눈독’

금호그룹 떠나 누구 품에 안길까
입력: ‘19-04-16 00:00 / 수정: ‘19-04-16 02:3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금호산업이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한 15일 서울 강서구 오정로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금호아시아나그룹 로고를 새긴 채 설치된 비행기 모형 앞으로 직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특단의 자구책으로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 8063주)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이는 현재 시장 가격으로 약 3000억원에 해당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의 매각 절차에 돌입한다.

앞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오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하고, 자구계획 수정안을 냈다. 지난 10일 제출한 자구계획안이 채권단으로부터 거절 통보를 받은 지 5일 만이다.

자구계획안에는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즉시 추진하는 대신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요청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와 함께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하되 인수자 요청 시 별도 협의 ▲구주에 대한 동반매각 요청권 확보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인수합병 종결까지 현 한창수 사장 경영 등의 조건도 포함했다.
확대보기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계열사와 함께 통매각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지분 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재계 순위 25위인 금호아시아나가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을 내놓으면서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급격히 쪼그라들 것으로 전망된다. 지분 매각으로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 3개 계열사만 남게 돼 한때 재계 7위까지 올랐던 회사의 위상은 60위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매출은 6조 2012억원으로, 그룹 전체 매출 9조 7329억원의 64%를 차지한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 매각할 가능성이 커 전체 매각 가격은 1조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탄탄한 자금력과 신용도를 갖춘 대기업이 인수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후보로는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거론된다. 다만 이 기업들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매각 절차가 시작되면 인수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이라는 게 재계의 전망이다.

SK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은 지난해 7월부터 흘러나왔다. 최남규 전 제주항공 대표를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사업개발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한 것이 항공업 진출을 위한 포석으로 인식되기도 했다.

한화그룹은 국내 유일의 항공기 엔진 개발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두고 있다. 지난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항공에 160억원을 투자했다가 사업 면허가 반려돼 철수한 전력도 있다. 애경그룹은 국내 1위 LCC인 제주항공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는 점에서 인수 후보군에 이름이 올랐다. 물류업계 강자인 CJ도 CJ헬로비전 매각으로 자금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어 유력한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유통·물류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이 뛰어들 가능성도 나온다.

산은은 이날 오후 긴급 채권단 회의를 진행한 결과 “채권단은 수정 자구계획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은은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매각 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의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