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에 2021년 설립

부산·울산 경수로, 경주 중수로 나눠…2400억 투입 미래 먹거리 시장 선점
입력: ‘19-04-16 00:00 / 수정: ‘19-04-16 02:3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15일 오후 국내 최초 원전 해체 대상지인 고리 1호기가 있는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호철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강길부 국회의원,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2019.4.15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를 2021년 하반기까지 부산·울산(경수로 분야)과 경주(중수로 분야)에 나눠서 짓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국내 첫 원전 해체 대상인 고리 1호기 현장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부산과 울산의 접경지인 고리 원전 안에 들어서게 될 원전해체연구소는 경수로 분야를 맡는다. 반면 그보다 규모가 작은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주 감포읍 일원에 설치된다. 경수로와 중수로에서 나오는 폐기물 종류가 달라 각각 별도의 기술을 육성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내 원전 30기 가운데 26기가 경수로이고 나머지 4기는 중수로다.
확대보기
▲ 원전해체 관련 간담회 주재하는 성윤모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오후 부산시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위한 민관합동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2019.4.15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연합뉴스
원전해체연구소의 사업비는 약 2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연구소는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시험 장소 역할, 인력 양성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원전 밀집지역인 동남권 등에 위치한 원전 기업들의 해체산업 참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2년부터 영구 정지된 고리 1호기를 약 10년에 걸쳐 해체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020년대 후반부터 원전 해체 산업 규모가 본격 확대될 전망”이라면서 “고리 1호기 해체를 기회로 원전 기업의 미래 먹거리로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