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농업인 10명 중 8명 “남성보다 지위 낮다”

입력: ‘19-04-16 00:00 / 수정: ‘19-04-16 19:1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여성 농업인 10명 중 8명이 자신의 지위를 남성 농업인보다 낮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여성 농업인 관련 업무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전담팀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일반 여성농업인 1534명, 귀농 여성농업인 267명, 농촌지역 다문화여성 248명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여성농업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성 농업인이 자신의 직업적 지위를 공동경영주 또는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은 38.4%로 조사됐다. 여성 농업인의 지위를 남성과 비교했을 때 ‘예전보다 높지만 남성보다 낮거나 여전히 남성보다 낮다’는 의견이 81.1%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여성 농업인의 지위가 남성과 평등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30 이하의 75.9%, 40대의 77.2%가 향후 지위가 남성과 같아야 한다고 답했다.

여성 농업인이 참여하는 농작업의 종류로는 판로 결정이 57.6%로 가장 높았고, 농사기술 및 판매 정보가 56.1%로 뒤를 이었다.

여성이기 때문에 겪는 어려움으로는 ‘농사일에 체력이 부족’(32.8%), ‘농사와 가사 병행이 어려움’ (24.5%), ‘농기계 및 시설 사용이 어려움’(16.1%)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 농업인 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항목별 6.1%에서 39.4%로 조사됐다.

한편 농식품부는 여성 농업인의 농업·농촌에서의 역할 증대와 여성 농업인 특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여성농업인 전담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