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 조양호 회장 영결식… 슬픔에 잠긴 조현아·조현민

입력: ‘19-04-16 00:00 / 수정: ‘19-04-16 16:0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조현민 전 전무가 운구차에 실리는 고 조 회장의 관을 바라보다 눈물 흘리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16일 오전 6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양호 회장 유족과 친인척,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이 열렸다.

운구 행렬은 진혼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조 회장의 세 손자가 위패와 영정사진을 들고 앞장섰고,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부와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이 차례로 뒤를 따랐다.

영결식을 마친 뒤 운구 행렬은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고인의 자취를 남긴 공간을 돌아본 뒤 장지로 향했다.

조 회장은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이곳에는 고인의 선친인 한진그룹 창업주 조중훈 회장과 어머니 김정일 여사가 안장돼 있다.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조현아(오른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운구차에 실리는 고 조 회장의 관을 바라보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일인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조회장의 운구가 장지로 떠나기 전 유가족들이 고인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오른쪽) 대한항공 사장.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조현민 전 전무가 운구차에 실리는 고 조 회장의 관을 바라보다 눈물 흘리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비공개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노제를 거친 뒤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회장 빈소 들어가는 이명희 전 이사장
고(故) 조양호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취재진을 피해 황급히 들어가고 있다. 2019.4.15
연합뉴스
확대보기
▲ 조양호 회장 빈소 나서는 이명희-조현민
고(故) 조양호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오른쪽)과 조현민 전 대항항공 전무가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19.4.15
연합뉴스
확대보기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대신동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장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4.16
뉴스1
확대보기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16일 오전 서울 대신동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4.16
뉴스1
확대보기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오른쪽 두번째)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 세번째)과 조현민 전 전무(왼쪽 두번째)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오른쪽)과 조현민 전 전무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오른쪽부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전무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엄수된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발인식에서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부터)과 두 딸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유족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비공개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노제를 거친 뒤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비공개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노제를 거친 뒤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회장의 운구행렬을 배웅하기 위해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도열해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회장의 운구행렬이 대한항공 임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를 지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 앞을 지나고 있다.
비공개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노제를 거친 뒤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2019.4.16
뉴스1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일인 16일 오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마친 운구차량이 장지로 가기전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 들어오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일인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조 회장의 운구가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조원태(왼쪽) 대한항공 사장과 조현아(왼쪽 두 번째)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오른쪽) 전 전무가 영정을 따라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서용원 한진 사장이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약력을 소개하고 있다. 2019.4.16
한진그룹 제공
확대보기
▲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운구차에 실리는 고 조 회장의 관을 바라보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일인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조 회장의 운구가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확대보기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조현민 전 전무가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엄수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해 슬픔에 잠겨 있다.
비공개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노제를 거친 뒤 장지인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된다. 2019.4.16
뉴스1
 1/24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66) 외부수혈과 내부승진자로 짜여진 두산그룹 사장단
    ‘대우’ 출신 손동연 사장, 두산인프라코어 성장 이끌어그룹출신 이병화 사장, 38년째 두산건설 ‘산증인’ 두산그룹은 오너가와 외부 출신 경영인이 많다. 오너가의 후손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에 참여하고 있고, 삼성과 대우, 미국 등에서 전문경영인들을 데려오는 경우가 흔하다. 동현수(63) ㈜두산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출신이고 손동연(61) 두산인프라코어
  • (65)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선 두산그룹 CEO
    박지원 회장, 두산중공업 책임진 두산그룹 2인자동현수 부회장, 비오너가로서 유일한 부회장두산그룹은 박승직 창업주가 서울 동대문에 열었던 박승직 상점을 모태로 시작해 1990년대까지 OB맥주를 비롯한 소비재 중심의 사업을 벌여 왔다. 그러나 두산그룹은 소비재 위주의 사업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1995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아 사업구조 전환을 선언했다. 두산중공업
  • (64) 대한민국 최장수 기업 두산
    1896년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 두산의 시초대한상의 역사의 3분의 1을 두산출신이 회장박용만 대한상의회장, 국내외에서 재계를 대표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3월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두산가(家) 3세의 장손이다. 두산그룹의 시작은 1896년 서울 종로에 문을 연 ‘박승직 상점’이었다. 자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