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코리아’ 여파로 코스피 2050대↓, 원·달러 환율↑

입력: ‘19-05-17 00:00 / 수정: ‘19-05-17 17:4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코스피 하락 마감 2050대로 후퇴
17일 코스피가 이틀째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89포인트(0.58%) 내린 2055.80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3.46포인트(0.48%) 내린 714.13으로 종료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KEB하나은행 딜링룸. 2019.5.17 연합뉴스
외국인들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7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가면서 코스피가 2050선까지 밀렸다.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2년 4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고 중국 증시가 폭락한 영향이 컸다. 원·달러 환율은 종가 기준 달러당 1195원을 넘어 1200원에 육박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58%(11.89포인트) 내린 2055.80으로 마감됐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승해 전장보다 0.67%(13.88포인트) 오른 2081.57로 출발했지만 오후 들어 하락세로 바뀌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8일(2025.27) 이후 약 4개월 만에 최저다. 코스닥지수도 0.48%(3.46포인트) 내린 714.13으로 장을 마쳤다.

특히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1986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면서 지난 9일부터 7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외국인의 7거래일 연속 순매도는 올해 들어 처음이며 지난해 11월 13~22일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달러당 4.2원 오른 1195.7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7년 1월 11일(1196.4원)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자국 기업과 원칙적으로 거래할 수 없는 ‘블랙 리스트’에 올리는 등 미중 갈등이 악화될 조짐을 보이자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원화 가치도 동반 하락했다. 이날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6.94위안까지 올라 7위안에 육박했다.

외국인은 달러를 원화로 바꿔서 국내 주식을 사고, 주식을 팔고 받은 원화를 달러로 바꾼다. 원·달러 환율이 오를수록 주식을 팔고 나갈 때 손실이 커지는 구조다.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불안감이 계속돼 앞으로도 환율이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되자 조금이라도 손해를 덜 보려고 주식을 팔고 나가는 외국인이 많아진 것이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수석연구위원은 “현재 국내 증시는 거래 환경이나 수급적인 측면에서도 비빌 언덕이 없는 기진맥진한 상태인데 주요 2개국(G2)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 고조로 이날 원·달러 환율이 연고점을 찍었고 중국 증시도 폭락했다”면서 “미중 마찰이 장기화 되면서 외국인이 중국이든 한국이든 신흥시장에 손사래를 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