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다음주에 더 떨어질까?… 증권사들 2020~2140 전망

입력: ‘19-05-17 00:00 / 수정: ‘19-05-17 21:1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코스피가 이번 주(13~17일)에 2050선까지 후퇴하면서 다음 주(20~24일)에도 추가 하락할지 관심이 쏠린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날 2055.80으로 전 거래일보다 0.58%(11.89포인트) 떨어졌다. 지난 10일 종가(2108.04)와 비교하면 한 주 동안 2.48%(52.24포인트) 내렸다.

증권사들은 다음주 코스피를 2020~2140 사이로 전망했다. 미중 무역분쟁 악화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고 원·달러 환율 상승 등으로 외국인들의 ‘팔자’ 행진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코스피가 반등할 여지는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확대보기
▲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11.89포인트(0.58%) 내린 2055.80으로 마감된 지난 17일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하나금융투자는 다음주 코스피를 2020~2070선으로 가장 낮게 전망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수석연구위원은 “미중 무역협상 노딜에 따른 단기 충격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가세했다”면서 미중 무역협상 속개 및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 등을 다음주 시장의 초점으로 꼽았다.

NH투자증권은 다음주 코스피가 2040~2100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봤다. 김병연 NH투자증권 글로벌전략팀장은 “미국 정부의 통신기술 보호를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를 키웠고, 미국의 수입차 관세 부과 유예가 유럽·일본에 대해 더 큰 무역 분쟁을 위함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면서도 “다만 미국의 통신기술 보호는 한국 통신 산업 입장에서는 반사이익이고, 유럽·일본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서는 과거 동맹국과 중국에 대한 무역 분쟁에서 미국의 태도가 달랐음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다음주 코스피를 2050~2140으로 예상했다. 윤영교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은 오래 계속된 이슈임에도 불구하고 종료 예상 시점이 빈번하게 변경됐고, 양국 결정권자들의 진의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에서 시장에 심리적 부담을 가중하고 있다”면서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봉합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나 실제 합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시장 상승 모멘텀을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