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발전소에서 내뿜는 1㎎ 이하 미세먼지까지 꼼짝마

기계硏-두산重,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 개발
입력: ‘19-05-21 00:00 / 수정: ‘19-05-21 13:1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화력발전소 이미지

위키피디아 제공
매년 가을부터 늦봄까지 한반도 하늘을 뿌옇게 만드는 미세먼지 때문에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2014년과 비교해 30% 가량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겠다는 대책을 내놓고 실행하고 있다.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을 실시하고 있지만 사실 차량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보다는 대형 공장이나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가 많다는 분석이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국내 연구진이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농도를 1㎎ 이하로 줄일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와 두산중공업 공동연구팀은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황산화물 같은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탈황설비에 간단하게 설치해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0.5㎎ 수준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존 화력발전소 굴뚝에 설치돼 수증기에 섞인 각종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습기 제거기(EM)에 고유속용 강체방전극과 전기집진 방식을 조합시킨 고효율 정전습분제거기(EME)를 개발했다.
확대보기
▲ 원리에 따른 ME(습분제거기) 비교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기존 화력발전소 굴뚝에는 배출가스를 처리하기 위한 탈황설비(FGD)가 설치돼 있고 꼭대기 부분에 ME를 설치해 오염물 입자를 강하게 회전시키는 원심력 방식이나 파이프를 따라 충돌하도록 해 제거하는 ME가 장착돼 있다. 문제는 미세먼지를 포함해 20㎛ 이하의 입자들은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런 작은 입자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습식전기집진기를 추가설치해야 하는데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EME는 오염물 입자에 전기를 걸어줘 한 곳으로 모이게 해 제거한다. EME는 별도의 습식전기집진설비 없이 FDG에 EM 대신 설치하기만 하면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된다.
확대보기
▲ 두산중공업 본사에 설치된 EME(고효율 정전 습분제거기)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연구팀은 실제 석탄화력발전소에 적용 가능한 실물 크기의 EME를 만들어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 설치해 실험을 완료했다. 파일럿 실험 결과 1㎛(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입자를 90% 이상 제거할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PM10) 평균농도가 설치 전 1㎥당 5.30㎎에서 0.46㎎으로 91.4% 가량 줄이는 것이 확인됐다.

기계연구원 환경기계연구실 김용진 박사는 “이번 기술을 활용하면 석탄화력 발전소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LNG발전소 배출 수준까지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대용량 발전소 환경개선은 물론 중소 규모의 산업용 미세먼지 저감장치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국내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