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송은이·김윤아, ‘스텔라 아르투아’ 캠페인 참여

입력: ‘19-05-21 00:00 / 수정: ‘19-05-21 15:3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스텔라 아르투아 캠페인의 새 얼굴, 김서형·김윤아·송은이
드라마 ‘SKY 캐슬’의 배우 김서형, 자우림 밴드의 리드싱어 김윤아, 만능 엔터테이너 개그우먼 송은이가 벨기에 프리미엄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의 캠페인 모델로 뛰고 있다.

캠페인은 자신이 처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꿈을 향해 끊임 없이 노력하는 한국 여성들을 응원하는 ‘비컴 언 아이콘(Become an icon)’이다. ‘꿈은 단절되지 않는다’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김서형 등 모델 3명은 스텔라 아르투아 전용잔 챌리스(Chalice)를 들고 개성을 드러내는 표정과 함께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또 ‘새로운 캐릭터 연기는 내 자신도 모르는 나를 발견하게 한다’, ‘음악 속에 마음을 털어놓으며 더욱 자유로워진다’, ‘처음부터 대박 아이디어는 없다.

가볍게 시작해서 키워 나가는 것’이라는 등의 각자 좌우명을 직접 써 영상에 삽입시켰다. 게다가 가수 강산에의 ‘넌 할 수 있어’ 노래를 직접 불러 광고 음악으로 사용했다.

스텔라 아르투아 측은 “개성 있는 여성 스타들의 좌우명을 통해 스텔라 아르투아의 희망적이고 진취적인 메시지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지난 14일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김윤아 등 모델들이 참석한 가운데 캠페인 영상을 공개하는 필름 프리미어’ 행사를 가졌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