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조원 벤처 플랫폼 구축, 신성장 사업 발굴

스타트업 창업부터 전단계 성장 지원
입력: ‘19-05-22 00:00 / 수정: ‘19-05-22 02:4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포항·광양 연구개발 거점으로 육성
2024년까지 2조 규모 전략펀드 조성

포스코가 1조원 규모의 ‘벤처 플랫폼’을 만들어 미래 신성장 사업을 찾는다. 벤처 플랫폼은 벤처기업의 창업부터 육성 및 대규모 사업화까지 전 단계별 성장을 지원하는 곳이다. 포스코는 이를 통해 경북 포항과 전남 광양을 벤처기업의 연구개발 거점으로 키울 계획이다.

포스코는 21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1조원 규모의 벤처 기술사업화 기반 구축 등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벤처 플랫폼은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들이 연구, 투자유치, 기술교류를 유기적으로 할 수 있는 ‘벤처밸리’와 국내외 유망 기술벤처 등에 투자하는 벤처펀드로 구성된다. 포스코는 2024년까지 6년간 ‘벤처밸리’에 2000억원, 벤처펀드에 8000억원 등 총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벤처밸리 투자는 포항 인큐베이팅센터, 광양 지식산업센터 등 기반 인프라 구축, 포항 방사광 가속기 빔라인 추가 설치, 데이터센터 설립 등이 대상이다.

포스코는 벤처밸리를 통해 ▲소재·에너지·환경 연구 ▲바이오·신약 개발 ▲스마트 시티 및 스마트 공장 조성 사업에 집중해 포항과 광양 등을 벤처기업 연구개발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포스텍에 미래산업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과를 신설하고, 포항산업과학연구원에는 포스텍과 공동 연구를 위한 융합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했다.

벤처펀드는 2024년까지 포스코 출자금 8000억원과 외부 투자유치 1조 2000억원을 포함해 총 2조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2005년부터 쌓아 온 모태펀드 운용 경험을 활용해 펀드 출자와 운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투자 유망기업 발굴에 협조하기로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조원 규모의 자금을 바탕으로 선순환 벤처 플랫폼을 만들어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고 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포스코의 전략 펀드를 통해 우수 창업 기업들이 발굴·육성되고,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창업 기업을 키워 내는 선순환의 연결 고리가 만들어지도록 중기부도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