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보조금·5G·듀얼 스크린… ‘V50 씽큐’ 통했다

통신사 보조금에 판매점 불법 보조금 기승 ‘공짜’ 수준
입력: ‘19-05-24 00:00 / 수정: ‘19-05-24 00:4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5G 초창기 시기적 이점·성능 좋다는 평가… 흥행 주도
확대보기
▲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ThinQ)’.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처음 공개됐을 때의 우려와 달리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ThinQ)’가 놀라운 속도로 판매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동통신사에서 정확한 판매량을 공개하진 않지만 전작인 ‘G8’보다 두 배 이상 많이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비결이 뭘까. V50은 기회를 잘 만났고, LG전자는 그 기회를 잘 살렸다.

먼저 ‘V50 대란’으로 불리고 있는 높은 보조금이 초반 흥행을 주도했다. 기기 출고가는 119만 9000원인데 통신사 보조금만 60만원에 육박했다. 여기에 판매점 단위에서 불법 보조금까지 기승을 부려 ‘할원(할부원금) 한자리(10만원 미만)’ 혹은 ‘공짜’ 수준까지 가격이 내려갔다.

여기에 5G 초창기라는 시기적인 이점도 있었다. 차세대 이동통신 초기엔 요즘 5G처럼 전파 수신 구역이 좁고 기기가 앞 세대 네트워크를 함께 써서 배터리 소모와 발열이 큰 편이다. 초창기라 사용자 입장에서 선택지가 적다는 것도 V50의 기회다. 국내에 출시된 5G 스마트폰은 V50 외에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밖에 없다. 많은 사용자들이 5G 망이 안정되고 많은 전용 단말이 나오기를 기다리며 LTE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을 때 마침 보조금 공세로 가격도 저렴하고 본격적인 전용 스마트폰이 나올 때까지 사용할 수 있는 겸용 스마트폰이 나왔다. 5G를 미리 체험해 보고 싶은 사용자들의 구미를 당길 만하다.

보조금 폭탄에 등 떠밀려 ‘싼 맛’에 산 스마트폰이 의외로 성능이 좋았다는 평가가 많다. V50은 국내 스마트폰 중 유일하게 퀄컴의 최신 AP(스마트폰의 CPU) ‘스냅드래곤 855’와 5G 모뎀을 탑재했다. 무겁고 투박할 거라고만 생각했던 듀얼스크린도 의외로 쓸모가 있다는 평가다.

정보기술(IT) 커뮤니티인 클리앙의 한 사용자는 “듀얼스크린 완소(완전 소중하다)”라면서 “보조금 나올 때 구매하길 잘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V50으로 그동안 부정적이었던 LG전자 스마트폰의 이미지를 벗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