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 출시

입력: ‘19-05-27 00:00 / 수정: ‘19-05-26 18:0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KT&G가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인 ‘릴 베이퍼’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를 27일 출시한다. 일회용 액상형 전자담배 ‘시드 올인원’도 같은 날 내놓는다. 지난 24일 국내 출시된 미국 1위 액상담배 ‘쥴’과의 정면승부가 예상된다.

26일 KT&G에 따르면 릴 베이퍼는 액상 카트리지인 시드를 결합해 사용한다. 기기 윗부분에 달린 슬라이드를 내리면 바로 작동된다. KT&G는 릴 베이퍼에 담배 한 개비 분량을 사용할 때마다 진동으로 알려주는 ‘퍼프 시그널’ 방식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액상 카트리지 소모량을 통해 흡연량 파악이 가능하다.

이번에 출시되는 릴 베이퍼는 흰색 몸체에 슬라이드 색상을 달리한 선라이즈 오렌지와 클라우드 실버 2종이다. 시드는 일반 담배 맛인 시드 토바, 시원한 맛의 시드 아이스, 이국적인 맛의 시드 툰드라 등 세 가지 종류가 나온다. 일회용 액상형 전자담배인 시드 올인원은 액상 카트리지가 내장된 일체형이다. 릴 베이퍼와 시드는 27일부터 서울·대구·부산 지역 편의점 CU와 KT&G 플래그십 스토어 등에서 판다. 시드 올인원은 서울 지역 CU에서 판매를 시작해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75) 금융투자업계의 ‘오너 금융맨’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과 양대산맥동원산업에서 혹독한 경영수업 거쳐한국투자증권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키워김남구(56)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홍콩) 회장과 함께 국내 금융투자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고려대 경영학과 5년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한국투자증권의 전신인 옛 동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다. 두 사람 모두 김재철 동원
  • (74) 장수CEO가 많은 동원그룹
    박문서·조점근 사장 각각 33년, 40년째 ‘동원맨’ ‘해외통’ 이명우 사장, 해외사업 확장에 기여동원그룹은 유독 장수CEO가 많은 기업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사람을 쓰면 믿고, 못 믿으면 쓰지 말아야 한다”며, 좋은 나무도 옮기면 버팀목을 세워주는데, 새로운 사람을 단기적으로 평가하면 진가를 알 수 없다고 말한바 있다. 실제 동원그룹 CEO들은 보통 5년 이상 재직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