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너마저… 선을 버리고 라인 살렸다

유선 이어폰 단자 없앤 ‘갤럭시노트10’
입력: ‘19-06-20 17:26 / 수정: ‘19-06-21 02:1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5㎜ 모듈 사라져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방진·방수 등 기능 측면서도 이점 보여
3년 전 아이폰7 이어 ‘脫 유선 단자’
일부 “유선 이어폰 퇴출은 실수” 불만도
확대보기
▲ 유명 정보기술(IT) 트위터 계정인 온리스크가 공개한 ‘갤럭시 노트 10’ 유출 디자인. 밑 부분에 이어폰 단자가 없다.
온리스크 제공
유선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 사람들을 더 보기 힘들게 됐다. 최근 해외 정보기술(IT) 전문 매체들은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10’에 유선 이어폰 단자가 사라진다는 보도를 연달아 내보내고 있다. 애플이 2016년 선보인 ‘아이폰 7’부터 스마트폰 3.5㎜ 단자를 없앤 이후 3년여 만에 삼성전자에서도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는 것이다. ‘갤럭시 노트10’과 마찬가지로 하반기 중에 출시가 유력한 삼성전자의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도 이어폰 단자가 없다. 그동안 플래그십 스마트폰에는 항상 이어폰 단자를 포함시켰던 삼성전자도 결국 스마트폰 업계의 ‘대세’를 따른 것이다.
확대보기
▲ 앞서 삼성전자가 지난 3월 국내에 내놓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를 쓰면 이어폰 단자가 없는 폰을 쓸 때 불편함을 덜 수 있다.
삼성전자 제공
업체들이 이어폰 단자를 없애는 주된 이유는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무선 이어폰만 지원한다면 관련 칩셋을 장착하는 것으로 충분한데 유선 단자가 있으면 휴대폰 내부에 두께가 5㎜가량 되는 제어 모듈을 설치해야 한다. 유선 단자가 없어지게 되면 스마트폰을 좀더 얇고, 군더더기 없는 형태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방진이나 방수 면에서도 이점이 있다.

업체들로선 유선 단자를 없앰으로써 자사 무선 이어폰의 판매가 늘어나는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애플의 에어팟이나 삼성의 갤럭시 버즈같은 무선 이어폰은 10만~20만원대의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 줄엉킴 없이 편리하게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장점 덕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세계 무선이어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5190만대였던 것이 올해는 7390만대, 2022년에는 1억대 돌파가 예상된다.

무선 이어폰 사용이 ‘대세’로 자리 잡았지만 아직도 일부 소비자들은 유선 이어폰을 고집하고 있다. 이유는 다양하다. 무선 이어폰이 아직 귀에 불편하다거나 유선과 비교하면 음질이 다소 떨어지는 것 같다는 의견이 많다. 무선 이어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를 우려하는 소비자도 상당수다. 갤럭시 노트10에 유선 단자가 없어진다는 기사마다 ‘무선 이어폰은 시기상조’, ‘단자가 없는 것은 실수’라는 등의 댓글이 달리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어폰 단자가 없는 스마트폰에서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려면 충전 단자에 변환 잭을 별도 구매해 꽂아야 한다. 상당히 번거로운 작업인 데다 충전 중에는 음악을 들을 수 없기 때문에 결국에는 무선 이어폰으로 갈아타는 이들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남석우 대전과학기술대 컴퓨터정보&스마트폰과 교수(학과장)는 “앞으로 점점 더 이어폰 단자가 있는 스마트폰은 찾아 보기 힘들 것 같다. 업계의 흐름이기 때문에 거스르기 어려워 보인다”며 “물론 무선 이어폰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하지만 앞으로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단점이 개선되면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4) 연봉킹, 근속연속 1위 ‘꿈의 직장’ 에쓰오일을 이끄는 투 톱
    박봉수 사장, 영업·운영 담당한 ‘생산통’ 류열 사장, 37년간 재직한 ‘전략·기획통’에쓰오일은 ‘꿈의 직장’이라고 불린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1억 3759만원으로 국내 상장사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근속 연수도 16.1년으로 경쟁사보다 월등히 길다. 입사 년도가 같은 동기생이 부사장부터 차장으로 함께 재직할 정도로 직
  • (83) 정유에서 석유·화학으로 탈바꿈하는 에쓰오일의 알 카타니 대표
    알 카타니 대표, 아람코에서 29년간 근무빈 살만 왕세자가 방한할 정도로 주목받아에쓰오일은 단순한 정유사가 아니다. 지난해말 기준 정유 부문 매출비중이 79%로 절대적이지만 윤활기유(6.5%)와 석유화학(14.5%)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수출 비중이 내수보다 높다. 지난해 총 매출 25조 4633억원 중 수출이 14조 9928억원(59%)으로 내수 10조 4705억원(41%)보다 4조 5000억원
  • (82) 제철·화학에 이어 태양광·바이오로 활로찾는 OCI 경영진
    백우석 회장, 샐러리맨으로 44년만에 회장에 올라김택중 사장, 최고경영자로 ‘3인대표체제’의 한 축곽기훈 사장, 35세에 중국 총괄 사장에 올라OCI는 지난 3월 백우석(67) 부회장을 회장으로, 이우현(51) OCI 대표이사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수영 전 회장이 2017년 갑작스럽게 작고한 뒤 비상경영체제를 꾸려오다 오너인 이 부회장을 당분간 전문경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